•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각 제대로'' 육성재,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 軍 신분 참석..'늠름' 근황 화제 [종합]

기사입력 : 2020.08.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심언경 기자] 그룹 비투비 육성재가 군인 신분으로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5일 오전 10시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이 열린 가운데, 지상파 3사(SBS, KBS1, MBC)를 통해 현장이 생중계됐다.

이날 경축식은 여는 공연, 국민의례, 기념사, 독립유공자 포상, 경축사, 경축 공연, 만세삼창, 광복절 노래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경축식의 사회는 배우 송일국이 맡았다. 송일국은 올해 100주년을 맞은 청산리전투 승리를 이끈 김좌진 장군의 후손으로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국민의례 중 국기에 대한 경례문 낭독은 여자배구 국가대표 김연경이 맡았다. 전 참가자는 애국가를 제창하고 묵념을 했다.

이 가운데 반가운 얼굴이 화면에 잡혔다. 바로 비투비의 육성재였다. 육성재는 지난 5월 육군으로 현역 입대했다. 현재 국방부 근무지원단 소속의 군악병으로 군 생활 중이다. 

군악대 복을 입은 육성재는 한층 더 늠름해진 자태로 뽐냈다. 육성재는 사뭇 진지한 표정으로 강렬한 눈빛을 발산하며, 각 잡힌 거수경례로 눈길을 끌었다. 예상치 못하게 육성재의 근황을 접한 시청자들은 반갑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올해 광복절에는 총 351명의 독립유공자들이 정부포상을 받았다. 또한 문 대통령은 고(故) 김좌목 지사 등 다섯 명에게 건국훈장 및 대통령 표창을 직접 수여했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SBS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