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비즈/라이프

김범진 중앙대 교수, 헬리코박터학회 자유연구 과제 선정

기사입력 : 2020.09.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채준 기자]
김범진교수(왼쪽)/사진제공=중앙대병원
김범진교수(왼쪽)/사진제공=중앙대병원


중앙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김범진 교수가 지난 8월 29일 열린 대한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섬머 워크숍에서 2020년 자유연구 과제로 선정돼 연구비를 지원받게 됐다.

김범진 교수는 ‘급성심근경색으로 관상동맥 중재술 후 12개월 이내 발생한 위장관 출혈 환자에서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가 임상 경과에 미치는 영향’ 과제의 책임자로, 김 교수는 해당 주제로 2020년 9월부터 2021년 8월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이용한 빅데이터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급성심근경색 등으로 인해 경피적 관상동맥 중재술을 받는 환자들이 매년 증가하는 가운데, 관상동맥 중재술 후 항혈소판제를 복용하는 환자에서 위장관 출혈의 발생빈도는 5%정도인데 이는 환자의 유병률과 사망률 및 입원기간과 치료비 증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중앙대병원 소화기내과 김범진 교수는 “이번 빅데이터를 이용한 연구를 통해 관상동맥 중재술 이후 항혈소판제 복용시 발생하는 위장관 출혈의 빈도를 파악하여 시술의 합병증에 관한 구체적인 근거를 마련하고자 한다.”며, “이를 통해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에 따른 위장관 출혈 억제 효과를 분석하여 새로운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의 지침 마련을 위한 근거 자료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채준 기자 cow75@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