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좀비탐정' 최진혁X박주현, 병맛 B급 감성 '코믹 맛집' 도전[종합]

기사입력 : 2020.09.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장은송 기자]
/사진제공=KBS 2TV '좀비탐정'
/사진제공=KBS 2TV '좀비탐정'


'좀비탐정'이 새로운 좀비물 탄생을 예고했다.

17일 오후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좀비탐정'(극본 백은진, 연출 심재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강성규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가운데 최진혁, 박주현, 권화운, 태항호, 이중옥, 황보라, 안세하, 임세주가 함께했다.

좀비 김무영 역을 맡은 최진혁은 "좀비 이야기라고 해서 대본을 받고 읽었을 때 저 나름대로는 고민이 많이 됐었다. 두려움이 있는 작품이었는데, 여기 계신 믿고 보는 배우 분들이 캐스팅 되시고, 감독님도 계시고, 현장에서 직접 부딪히고 촬영하다 보니까 즐거운 거 같다"며 "제 나름대로는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했다. 마음껏 망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최진혁은 연기하면서 제일 어려웠던 점으로 좀비 분장을 꼽았다. 최진혁은 "특수 분장이 들어가다 보니까 시간이 많이 걸렸다. 그리고 한여름인데 트렌치코트에 모자를 쓰고 돌아다녀야 해서 그런 부분에서 힘든 점이 있었다"고 토로했다.

최진혁은 자신이 연기하는 좀비가 기존의 좀비들과는 차별화된다고 전하며 "저희 드라마는 좀비가 되게 특이하다. 사람처럼 보이고 싶어서 BB크림을 바르고 사람인 척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진혁은 김무영 역할이 다른 좀비들과는 다르게 자아가 있는 좀비이기에 고민을 많이 했다고 한다. 최진혁은 "처음엔 고민이 많았다. 걸음걸이라던지 표정이라던지. 자아가 생기는 시점이 있다. 그런 것들이 세세하게 표현돼야 해서 계산도 많이 하게 되고 대본을 많이 봤던 거 같다"고 얘기했다.

/사진제공=KBS 2TV '좀비탐정'
/사진제공=KBS 2TV '좀비탐정'


공선지 역을 맡은 박주현은 "전작과 많이 다른 분위기의 드라마를 하게 돼서 걱정도 많았지만 실제로 촬영하면서 너무 재밌었다. 선배님들이 잘 이끌어 주셔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며 미소 지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인간수업'을 통해 일약 스타덤에 오른 박주현은 "부담감이 없을 수는 없을 거 같다. 어쨌든 전 작품과 전 작품의 캐릭터가 많은 사랑을 받음으로써 오는 부담감이기에 너무 감사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심재현 감독은 '좀비탐정'의 관전 포인트 두 가지를 공개했다. 심재현 감독은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는 치명적인 매력의 소유자 좀비가 있고, 모이신 배우 분들의 불꽃 튀는 연기 향연이 있다"며 "콘셉트가 강한 캐릭터들이 많다. 그게 자칫하면 낯설 수가 있다. 그래서 캐스팅을 관건이라고 생각하고 진행했는데 너무 감사하게도 제가 원했었던 배우 님들이 함께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최진혁은 '좀비탐정'을 한 마디로 "병맛"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약간 B급 감성이다"라고 설명했다. 박주현은 "좀비와 인간의 컬래버레이션"이라며 기대를 높였다.

한편 '좀비탐정'은 부활 2년 차 좀비가 탐정이 되어 자신의 과거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좀비 공생 휴먼 코믹 드라마로 오는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장은송 기자 dmsthdwkd@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