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앨리스' 이다인, 집념의 기자→애교폭발 여사친 '주원에 일방적 러브라인'

기사입력 : 2020.09.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나영 기자] 배우 이다인이 진겸(주원)에 대한 서러움을 폭발시켰다.

이다인이 출연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SF 드라마다. 이다인은 극중 박진겸(주원)의 10년지기 친구이자 밝고 긍정적인 사회부 기자 김도연 역으로 활약하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앨리스‘ 에서는 최근 숨기는 것이 많아진 진겸에게 소외감을 느끼던 도연의 서러움이 폭발. 그동안 진겸에게 가지고 있었던 풀리지 않던 의문까지 쏟아내며 진겸에게 폭발했다.

한편 일에 있어서는 열정적인 열혈 사회부 기자였다. 형사들이 식사를 하는 장소에 까지 찾아와 사건의 단서를 케묻는가 하면 유인책까지 사용하는 도연의 모습은 프로패셔널한 여기자 그 자체였다.

이다인은 열혈 기자로 일에 있어서는 프로이지만, 오랜 친구인 진겸 앞에서는 어린 소녀로 변하며 도연의 일방적인 러브라인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으며 도연을 응원하게 만들었다.

10년간 진겸의 완벽한 ’여사친‘으로 진겸을 지켜보던 도연. 태이(김희선)의 등장으로 본격적으로 진겸에게 자신의 감정을 어필하며 앞으로 진겸과 도연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해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앨리스'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nyc@osen.co.kr

[사진] '앨리스' 방송 캡처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