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장르만 코미디’ 김준호X박영진, 19금 개그 위해 심의실 급습 “JTBC가 EBS냐”

기사입력 : 2020.09.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강서정 기자] 개그맨 김준호와 박영진이 JTBC 심의실을 웃음으로 초토화시켰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 ‘장르만 코미디’에서 김준호와 박영진은 저조한 시청률을 극복하기 위해 유세윤, 안영미, 곽범, 김미려 등과 함께 회의실에 모였다. 

가장 먼저 등장한 김준호는 “시대가 많이 변했다. 선배가 가장 먼저 와있다”라며 라떼 포스를 뿜었다. 이에 박영진은 인터뷰를 통해 “대한민국 개그 역사상 빼놓을 수 없는 분이지만 증기기관차다. 나왔을 땐 최고였지만 지금은 안 탄다. 증기개그맨을 박물관에 보내야 한다”고 디스해 큰 웃음을 안겼다.

각자의 코너를 비평하던 개그맨들은 “19금 개그를 못한다”, “깔아주는 사람이 없다”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놨다. 이에 박영진은 “못돼먹은 사람들 가지고 착한 방송 만들려니 힘든 거다”라고 촌철살인을 던져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한 김준호가 “나랑 병만이랑 세윤이랑 코너를 했었는데, 아무도 안 깔아줘서 망했다”고 말하자 “공격수만 3명이다. 센터링을 아무도 안 하고 헤딩만 한다”고 비판해 회의실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개그맨들은 팀을 둘로 나누고 팀장을 세우기로 결정했다. 후배들은 총알받이 역할에 난색을 표하며 “우리가 김준호, 김준호 하는 게 시청자에게 ‘장르만 코미디는 김준호’라 새기기 위해서다”라고 말해 김준호를 크게 당황시켰다. 여기에 박영진은 “그럼 제 부캐를 김준호로 하고 재미없게 활동하겠다”고 선언하며 김준호 저격의 끝판왕으로 우뚝 섰다.

나아가 김준호와 박영진, 안영미는 보다 자유로운 개그 표현을 위해 JTBC 심의실을 찾아갔다. “심의에 가장 많이 걸리는 주요 인물로 뽑혔다”는 말에 김준호는 박영진을 욕, 자신은 똥, 안영미는 섹시터치로 정의해 포복절도를 선사했다. 또한 박영진은 “눈 좀 많이 감아 달라. 혹자들은 ‘EBS가 아니냐’라고 말한다. 방심위원장이 누구시죠”라고 물어 이날 웃음의 화룡점정을 찍었다.

이처럼 김준호와 박영진은 ’장르만 코미디‘의 시청률 하락을 극복하기 위해 절치부심하는 모습으로 새로운 웃음을 약속하는가 하면, 심의위원과 마주한 진지한 상황에서도 개그를 포기하지 못하고 화려한 입담을 펼쳐 놓는 등 독보적인 예능감을 마음껏 과시했다. /kangsj@osen.co.kr

[사진] JTBC ‘장르만 코미디’ 영상 캡처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