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연애는 귀찮지만..' 지현우♥김소은, 길거리 데이트 '두근두근'

기사입력 : 2020.09.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오리지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오리지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 지현우와 김소은의 데이트가 포착됐다. 오늘부터 1일인 걸까.

21일 오후 MBC에브리원 오리지널 드라마 '연애는 귀찮지만 외로운 건 싫어!'(극본 조진국, 연출 이현주, 제작 MBC에브리원·넘버쓰리픽쳐스. 이하 '연애는 귀찮지만..') 제작진이 차강우(지현우 분)와 이나은(김소은 분)의 다정한 데이트 현장을 공개했다.

앞서 이나은은 출판 사기를 당했다. 팍팍한 현실 속에서도 소설가의 꿈을 좇던 이나은에게는 돈을 잃은 것보다, 꿈이 좌절된 아픔이 더 컸다. 그런 그녀를 위해 차강우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위로를 건넸다. 비록 그 위로가 처음부터 이나은의 마음에 닿진 않았으나, 차강우는 이나은의 속도에 맞춰서 위로하겠다고 다시 한번 고백했다. 이 같은 차강우의 배려에 이나은의 마음도 흔들렸다.

특히 6회 엔딩에서 이나은이 사이코 드라마를 통해 차강우 앞에서 모든 것을 털어놓고 눈물을 흘리면서, 두 사람 사이가 더욱 가까워질 것이라는 열혈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치솟았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차강우와 이나은은 해가 밝게 뜬 낮부터 해가 지고 별이 뜬 밤까지 함께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다. 차강우는 전매특허 다정한 미소와 함께 손을 내밀어 이나은에게 다가선 모습. 이에 이나은 역시 조심스럽게 자신의 손을 차강우에게 건넨 것으로 보인다. 그렇게 두 사람은 낮부터 밤까지 손을 꼭 잡고 함께 걸었을 것이다. 보는 사람까지 기분 좋은 설렘을 느끼게 된다.

그런가 하면 마지막 사진에서는 한층 더 과감하게 이나은에게 다가서는 차강우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차강우가 꼭 잡은 이나은의 손을 자신의 품으로 와락 끌어당긴 것. 놀란 듯 눈이 동그랗게 커진 이나은, 그런 이나은을 향해 달콤한 미소를 짓는 차강우. 이후 두 사람에게 어떤 일이 벌어질지 두근두근 긴장되면서도 가슴이 뛴다.

이와 관련 '연애는 귀찮지만..' 제작진은 "드라마가 반환점을 넘어선 만큼 극중 두 주인공 차강우, 이나은의 거리도 성큼성큼 가까워질 것이다. 오랜만에 찾아온 사랑의 감정 앞에, 설레는 두 사람의 모습이 귀엽고도 사랑스러울 것이다. 지현우, 김소은 두 배우의 연기력과 매력도 돋보일 것으로 보인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과연 차강우와 이나은은 본격적인 연애를 시작할까. 또 어떤 심쿵 명장면들을 쏟아낼까.

한편 '연애는 귀찮지만..'은 오는 22일 오후 10시 50분 7회가 방송된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