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비주얼+분위기'' 이준혁, 이러니 '비밀의숲2' 밉상 서동재도 응원받지

기사입력 : 2020.09.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연휘선 기자] 배우 이준혁이 화보에서 '비밀의숲2' 서동재로 사랑받는 심경을 밝혔다. 

22일 한 잡지사는 최근 이준혁과 진행한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에서 이준혁은 미스터리한 분위기의 촬영 콘셉트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그는 어둠 속에서도 가려지지 않는 미모와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시선을 모았다.

'느그 동재'? 이젠 우리 동재

2017년, 드라마 '비밀의 숲'에서 팬들의 마음에 한바탕 불을 지르고 떠났던 이준혁은 최근 '비밀의숲2'에서 여전히 얄밉지만 나도 모르게 응원하게 되는 밉상 캐릭터 서동재로 돌아왔다. 

이준혁은 서동재에 대해 "곁에 있으면 밉고 짜증나지만 현실적인 면모도 가진 인물"이라고 설명하며 "대부분의 사람들이 약간씩 선과 악을 왔다 갔다 하는 부분이 있지 않나. 동재를 보면서 '그래도 내가 조금 낫지'라는 감정을 얻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준혁의 성실함과 책임감

올해에만 벌써 영화 '야구소녀', 드라마 '365: 운명을 거스르는 1년'과 '비밀의숲2'에 출연한 이준혁은 최근 영화 '소방관' 촬영까지 무사히 마쳤다. 

이렇게 열심히 일하는 이준혁을 이끄는 원동력은 바로 특유의 성실함과 책임감이다. 그는 "제가 활동을 하면 팬들이 많이 좋아해 주는 게 정말 고맙다. 제가 뭐라고. 누군가에게 에너지를 줄 수 있는 건 참 좋은 일"이라며 팬들을 향한 진심 어린 감사를 표했다.

또한 "현장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하나의 목표를 향해 엄청난 노력을 발휘하는 과정에서 희열을 느낀다. 그리고 그 보상은 함께 고생한 동료들의 표정으로도 충분하다"며 배우로서의 책임감과 동료에 대한 애정을 진중하게 밝혔다. / monamie@osen.co.kr

[사진] 싱글즈 제공.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