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악의꽃' 문채원, 종영 아쉬움 달랠 굿바이 스틸 공개..반짝이는 미모

기사입력 : 2020.09.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나무엑터스 제공

[OSEN=박판석 기자] 배우 문채원은 역시 믿고 보는 배우였다.

지난 23일, 뜨거운 사랑 속에서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이 막을 내렸다. 남편의 비밀스러운 실체를 뒤쫓는 강력계 형사 차지원 역으로 변신한 문채원의 호연 끝까지 이야기의 몰입도를 높였다.

문채원을 향한 호평은 '악의 꽃' 마지막 회에서도 이어졌다. 기억을 잃은 남편 도현수(이준기 분)에게 사랑을 다시 가르쳐주며 새로운 출발선에 서게 만든 지원과 혼연일체 되며 드라마를 끝까지 힘있게 이끌어 나갔기 때문. 문채원의 감성 열연에 힘입어 '악의 꽃'은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한번 경신하며 완벽하게 마무리 지었다.

문채원은 '믿고 보는 배우'라는 수식어를 대중에게 다시금 각인시켰다. 사랑과 일, 더 나아가 인생에서 진취적인 태도를 지닌 능동형 캐릭터에 안성맞춤형으로 정평이 난만큼, 이번에도 자신이 지닌 강점을 100% 그 이상으로 발휘해 그야말로 물 만난 물고기처럼 활약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복잡한 내면과 깊이 있는 감정선을 지닌 차지원이 되기 위해 대본을 철저하게 분석하고 현장에서도 리허설을 거듭하는 등 남다른 열정을 폭발시켰다는 후문이다.

나무엑터스 제공

자신에게 주어진 '디테일 장인', '연기력 보증 수표' 등 다양한 수식어에 대해 문채원은 "그렇게 생각해주셔서 감사하고 기분이 좋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 가운데, 드라마의 주역으로 우뚝 선 문채원이 '악의 꽃' 종영의 아쉬움을 달랠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스틸에는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촬영에 몰두하고 있는 문채원이 포착됐다. 먼저 본 촬영 못지않게 리허설에 임하는 그의 모습이 눈에 띈다. 문채원은 강렬한 눈빛과 진지한 표정으로 긴장감을 한껏 팽팽하게 조인다. 이는 그가 얼마나 역할에 몰입하고 있는지를 알 수 있는 부분이기도.

나무엑터스 제공

이어 쉬는 시간에는 주위까지 환하게 밝히는 화사한 미소를 짓는가 하면, 극 중 모녀지간으로 호흡을 맞춘 아역 정서연과도 훈훈한 찰떡 케미를 선보여 많은 이들의 입가에 웃음을 머금게 만든다. 비하인드 스틸에서도 작품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내비친 문채원. 앞으로 그가 보여줄 '믿보배'의 행보에도 많은 귀추가 주목된다./pps2014@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