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한다다' 임정은 ''엄마役 해보고 싶었다..큰 도전''(인터뷰①)

기사입력 : 2020.09.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장은송 기자]
/사진제공=PF컴퍼니
/사진제공=PF컴퍼니


배우 임정은(39)이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임정은은 최근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종영 라운드 인터뷰를 가졌다.

주말드라마가 처음이라는 임정은은 6개월이라는 긴 시간 동안 촬영을 한 것에 대해 "너무 좋은 배우들과 가족들을 만나서 길다고 느껴지진 않았다. 좋은 추억이 된 것 같다. 의미 있는 작품이 된 것 같다"고 전했다.

임정은은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송준선(오대환 분) 전 부인으로 딸 둘을 둔 엄마 성현경 역을 맡았다.

엄마 역을 처음 도전해 본 임정은은 "준선이네 가족이 많은 분량을 차지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좋아해 주시는 분들이 많았다. 특히 엄마들이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의 많아서 그런 거 같다. 엄마 역할을 처음 해봤는데 자연스럽게 봐주셨다는 게 제일 큰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엄마 역할이 그동안 해보고 싶었던 역할 중 하나라고 털어놓으며 "걱정도 됐었다. 실제 아이가 있지만 연기로 보여준 적은 없으니까 낯설어 하실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아이도 챙겨야 하고 남편이랑 문제도 있는 캐릭터기 때문에 편안한 역할은 아니다. 그러나 많은 부분을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해서 도전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임정은은 실제 워킹맘이기도 한 만큼 엄마 역에 대한 열정이 있었다. 임정은은 "더 공감도 많이 되고 그래서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 아이를 둘 둔 엄마 연기를 처음 해봤는데 큰 도전을 해본 것 같아서 좋다"고 털어놨다.

임정은은 또한 "드라마에서 너무 큰 사랑을 받은 게 저에게는 너무 큰 행운이었다. 오랜만의 복귀인데 현장이 힘들었으면 긴장됐을 텐데 너무 좋은 배우들과 함께 호흡을 맞출 수 있어서 좋았다. 사고 없이 끝나서 너무 행운이었다. 앞으로 다양한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편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바람 잘 날 없는 송가네의 파란만장한 이혼 스토리로 시작해 결국 사랑과 가족애로 따뜻하게 스며드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지난 13일 100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장은송 기자 dmsthdwkd@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