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전미라, 세 아이 엄마의 고백 ''아들 위해 포기하는 게 많아''[전문]

기사입력 : 2020.09.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정가을 기자]
/사진=전미라 인스타그램
/사진=전미라 인스타그램
/사진=전미라 인스타그램
/사진=전미라 인스타그램
가수 윤종신의 아내이자 전 테니스 선수 전미라가 아들을 향한 사랑을 전했다.

전미라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들 라익 군과 함께 찍은 사진을 여러 장 게재했다.

이와 더불어 전미라는 "진짜 내가 일하는 시간 볼일 보는 시간을 제외한 시간의 반 이상은 라익이 운동 데리고 다니기인 것 같다"며 "좋아하고 간절하니 엄마가 몸이 부서져라 하는데 라익아 너 좋아하는 건 진짜 엄마가 거의 다 하게 해주는 거 아니?"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러면서 엄마가 포기하는게 많아 다른 부모님들도 마찬가지겠지만. 알고는 있어야 해"라며 "이래도 저래도 맘 안편한거 같은 다둥맘들은 공감하시겠죠?"라고 덧붙였다.

/사진=전미라 인스타그램
/사진=전미라 인스타그램
/사진=전미라 인스타그램
/사진=전미라 인스타그램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서 전미라는 아들 라익 군과 다정한 모습으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손을 잡거나 어깨동무를 하며 서로의 곁에 서 있는 모자의 모습의 훈훈함을 남긴다.

한편 전미라는 지난 2006년 가수 윤종신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라익, 딸 라임, 라오 남매를 두고 있다.

다음은 전미라 인스타그램 글 전문

진짜 내가 일하는 시간 볼일 보는 시간을 제외한 시간의 반 이상은 라익이 운동 데리고 다니기인 것 같다.

좋아하고 간절하니 엄마가 몸이 부서져라 하는데 라익아 너 좋아 하는 건 진짜 엄마가 거의 다 하게 해주는거 아니?

그러면서 엄마가 포기하는게 많아 다른 부모님들도 마찬가지겠지만.

알고는 있어야해. 너 데리고 나가면 사실 동생들은 그만큼 관심을 덜 받는거거든.

다둥맘은 이래도 저래도 맘 안편한거 같은 다둥맘들은 공감하시겠죠?

그래도 이동할때 틀어주는 너의 노래 선곡에 즐겁고 행복할때 많아. 특히 라익이가 노래 불러주면 더 좋구.

정가을 기자 fall35@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