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비밀의 숲2' 조승우, 김동휘에 ''이준혁 어디에 숨겼어. 이 새끼야?'' 분노 [어저께TV]

기사입력 : 2020.09.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전미용 기자] 조승우가 분노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비밀의숲 2'에서는 서동재(이준혁)을 납치한 김후정(김동휘)에게 분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황시목(조승우)과 한여진(배두나)은 용산경찰서 형사들과 김후정의 네비 동선을 파악해 지난 새벽 3시에 흔적이 있는 곳을 찾았다. 하지만 의류 분리함에서 락스 냄새나는 옷가지들만 발견했다. 

황시목은 곧장 김후정을 다시 만나 "서 검사가 말해주던가요? 어디서부터 의심을 하게 됐는지.. 왕따 피해자가 폭력성을 갖는 경우는 드물다. 오히려 자해를 하는 경우가 많다. 그저 시간이 가길 기다리는 것 뿐"이라며 김후정을 이해하려고 했다. 

이어 "김후정 씨는 당당히 어른이 된 거다. 그런데 뭐가 달라졌나? 모욕당하던 사춘기 소년에서 한발짝도 나가지 못했다. 김후정 씨한테는 기다릴 날이 없었다. 그래서 기다리지 않기로 한 거다"고 이야기했다.  김후정은 앞서 통영 사건의 피해자가 자신을 끊임없이 괴롭히던 과거를 회상했다. 

황시목은 "기분이 어땠냐? 본인 손으로 끝내니까? 서동재 검사는 죽었습니까?라고 다시 물었다. 이에 김후정은 모른다고 일관했다. 

이에 화를 참고 있던 황시목은 "찔렀냐? 목 졸랐냐? 토막냈냐? 시신은 끝까지 못 찾았어도 체포 되는 경우가 있다. 넌 우리를 보고 도주했고 락스로 피를 뺀 네 옷도 찾았다. 어디에 숨겼어. 이 새끼야. 넌 기소될 거야. 니네 아버지가 뭘하든 넌 못 나와"라며 분노했다. 

그 순간 한여진이 들어와 인터넷에 접속한 김후정의 기록을 설명하며 김후정을 끌고 나갔다. 한여진은 "넌 관종이야. 네가 올린 사진 밑에 니가 직접 쓴 댓글도 찾았어"라며 흥분했고 이 모습을 보던 김후정 父가 "어딜 끌고 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한여진은 "한번만 더 하면 댁도 공무집행 방해야? 검찰 선배지? 내 선배야"라며 분노했다. 김후정은 연행되자 과거에서 벗어날 수가 없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한여진은 "서 검사는 어떻게 한 거냐? 강이냐? 산이냐?"라고 물었다. 

이에 김후정은 "산이다. 그냥 산에 던졌다. 편지가 왔다고 하고.. 봤다는 사람이 나타나니까 그냥 옷장에 넣어놨었는데.. 목격자가 나타났다고 해서 건드려봤는데.. 움직이지 않았다. 죽었다"고 자백했고 이후 이준혁은 의식이 없는 상태로 산에 발견돼 구조됐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