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2020 트롯 어워즈' 남진X정동원, 61년 '세대 통합 무대' 감동

기사입력 : 2020.09.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사진=TV조선
/사진=TV조선


남진과 정동원이 '2020 트롯 어워즈'를 통해 61년이라는 세대를 통합하는 '초특급 무대'를 선보인다.

오는 10월 1일 오후 8시에 개최되는 TV조선 '2020 트롯 어워즈'는 국내 대중가요 역사상 처음으로 개최하는 트롯 시상식으로 트롯 100년사를 결산하고 앞으로 100년을 모색하는 대한민국 최초의 트롯 그랑프리쇼다. 트롯계를 대표하는 기라성 같은 가수들부터 역사적인 순간을 축하하기 위한 초호화 시상자들까지 대거 출연해 추석 당일 안방극장을 감동으로 뒤흔들 전망이다.

이와 관련 오직 '2020 트롯 어워즈'에서만 가능한, 세대를 통합하는 역대급 무대가 예고돼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트롯 대부' 남진과 '트롯 왕세자' 정동원이 무려 61년이라는 세대를 잇는 '스페셜 특급 듀엣'에 나서는 것. 두 사람은 트롯계 역사에 기록될 '세대 통합 무대'를 위해, 무대 콘셉트부터 무대 의상까지 특별하게 맞추는 등 각별한 열의를 드러내 색다른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드높이고 있다.

무엇보다 정동원은 '미스터트롯' 경연 중 '레전드 미션'에서 "남진 선생님처럼 되고 싶습니다"라고 트롯 롤모델이 남진이라고 밝히며 남다른 '남진 앓이'에 대해 고백했던 터. 또한 정동원은 남진과의 첫 만남에서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하는가 하면, 남진이 출연했던 첫 영화의 주제곡 '우수'를 선곡해 남진에게 감동을 안겼다.

더욱이 남진은 정동원이 대선배인 자신 앞에서도 흔들림 없이 무대를 소화하자 "나이만 어렸지 머리에 음악이 꽉 찼다"라고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정동원의 무대가 끝나자 "22세의 남진을 14세 정동원이 소환시켰다. 박자, 음정, 감정 모두 완벽한 명불허전 트롯 천재다"라고 극찬을 터트렸다. 이처럼 서로에 대한 아낌없는 사랑과 존중을 드러냈던 트롯 대부 남진과 트롯 왕세자 정동원이 영광스런 '세대 통합 무대'를 통해 어떤 폭발적인 감동을 안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남진과 정동원의 특급 듀엣 무대는 트롯 100년사를 관통하는 세대 교감의 장으로 기록될 것이다. 이외에도 트롯 역사에 길이 남을 의미가 깊은 레전드 무대들이 무궁무진하다"며 "추석날 온 가족이 둘러앉아 흥겹게 지켜볼 수 있는 트롯 그랑프리쇼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일부터 '미스&미스터트롯' 공식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가동된 '2020 트롯 어워즈 국민 투표', '인기상 남자-여자 부문'은 오는 10월 1일 생방송 당일까지 투표가 이뤄지고, 당일 현장에서 결과가 발표된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