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첫방 '볼빨간 라면연구소' 서장훈x성시경→함연지, 티격태격 먹방 케미[종합]

기사입력 : 2020.09.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보라 기자] 서장훈부터 성시경까지, 까다로운 입맛을 자랑하는 이들이 한곳에 모여 다양한 종류의 라면을 먹게 됐다. 돌직구를 날리는가 하면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의외의 케미스트리를 빚어냈다.

29일 오후 첫 방송된 MBC 추석특집 예능 ‘볼빨간 라면연구소’는 라면을 주제로 시청자들의 식욕을 자극했다. 서장훈, 김종국, 성시경, 하하가 MC를 맡으며 이색 조합을 꾸렸다.

이날 성시경은 김종국에게 “형은 이 프로그램 돈 벌려고 하는 거 아니냐”라고 음식을 가리는 김종국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이에 그는 “(라면을 먹은지) 꽤 됐다. 정확하게 20대 때까지는 먹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종국은 몸매 관리를 위해 평소 프로틴, 닭가슴살 위주의 식단을 하고 있다.

이에 성시경은 “세상에서 제일 화날 때가 맛 없는 걸로 배부를 때”라고 말해 하하와 서장훈을 웃게 했다. 이에 서장훈은 “얘는 거기다 요즘 요리도 한다”고 성시경에게 관심을 보였다. 김종국도 “얘는 거의 백종원 형님”이라고 거들었다.

이에 서장훈도 자신의 까다로운 입맛을 드러냈다. 서장훈은 “나는 맛 없는 것에 대해선 굉장히 단호하다”며 "웬만한 거 가지고 맛있다고 안 한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서장훈은 “내가 안 까다로운 게 있었나?”라고 자문하며 “평가나 호불호가 들어가면 까다로워진다”며 “내 취미가, 우리집 앞 슈퍼에 가면 라면 종류가 많은데, 새로 나온 라면을 하나씩 사본다”고 밝혔다.

네 사람은 사전에 제작진이 선정한 도전자들의 라면 사진을 보고 어떤 것을 고를지 고민했다. 만약 이들로부터 맛있다는 만장일치를 받으면 음식 연구개발비 100만원이 주어진다. 이날 인도네시아 렌당 김밥&한국식 미고랭이 만장일치로 100만 원을 받았다.

MC들이 처음 방문한 곳은 뮤지컬배우 함연지의 자택. 이날 함연지는 라면을 자주 먹냐는 질문을 받고 “많이 먹었었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연극, 뮤지컬을 하면서 다른 사람들이 제가 타사 라면을 안 먹어봤다는 것에 대해 되게 신기해하더라”고 덧붙였다.

이어 함연지는 “아무도 모르는데 농심 회장님 손녀딸과 중학교, 대학교 때 룸메이트였다”며 여전히 친하다고 털어놨다. 이날 함연지는 굴매생이 라면을 내놓았다. 맛을 본 성시경은 “느끼하다. 라면스프를 안 넣고 치킨스톡에다가 간장을 좀 넣어서 해보라”고 조언했다. 평소 성격답게 솔직하게 평가한 것.

반면 서장훈은 "저는 굴이 들어가서 겁을 냈는데 사실 되게 맛있다. 근데 이 정도의 아이디어는 누구나 할 수 있다”고 말했지만 독창성을 요구했다. 

끝으로 김종국은 “함연지를 잘 몰랐는데 오늘 보고 호감이다. 배경과 상관없이 성격이 좋다”라고 실제 성격을 전혀 예상하지 못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싸가지 더럽게 없을 줄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남겼다.

/ purplish@osen.co.kr

[사진] '볼빨간 라면연구소' 방송화면 캡처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