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아르헨~아사도'' '불청' 광란의 소고기X아사도 파티‥김성면, 사기無→편집無 [종합]

기사입력 : 2020.09.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불타는 청춘'에서 불타는 아사도 파티를 즐긴 가운데, 사기 무혐의를 받은 김성면이 편집없이 출연하며 방송에 재미를 더했다. 

29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 청춘'에서 이날 도원경과 K2김성면이 합류했다.

이날 청춘들이 휴식시간을 가졌다. 최성국은 김성면이 고등학교 선배라면서 "여의도고에 손지창도 있었다"며 언급, 그러면서 "더 충격적인건 새친구가 장제원, 금태섭의원과 동갑이다"고 말해 깜짝 놀라게 했다. 

최성국은 "유명한 지역축제가 있어, 그때 노래를 했는지 물었더니 장제원 의원도 보컬이었다더라"고 했고
김성면은 "우리 동기다"면서 "가끔씩본다, 제원이는 본지 오래됐고 태섭이는 가끔씩 본다"며  여전히 연락하는 사이라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최민용은 안혜경에게 허리 마사지를 부탁했고 "본성이도 허리가 안 좋다"고 말했다.이에 안혜경은 "본성오빠는 얼굴 잘 생겼다, 사람이 좋지 않냐"며 대답, 최민용이 "나는?"이라 묻자 안혜경은 "거기까지만 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때, 송은영이 음료를 건네자 최민용은 "혹시 나 좋아하냐"고 오해, 안혜경에게도 "혹시 나 좋아해?"라고 물어 웃음을 안겼다. 안혜경은 "작작해라, 나도 스타일이 있다"라면서 좋아하는 스타일 확고한 편이라 말해 최민용을 민망하게 했다. 

최민용은 안혜경의 옷을 보더니 "혜경이 옷 예쁘다"며 눈독들였고 안혜경은 "뺏어입지마라"며 티격태격 거리며 현실남매 모습을 보였다. 어쩔 수 없이 옷을 양보한 혜경, 최민용은 "형제처럼 옷을 나눠입으니 좋다"며 안혜경의 분노를 일으켰다.  

결국 최민용 때문에 반팔입게 된 안혜경이 "날씨가 쌀쌀해졌다"며 추워하자 구본승이 갑자기 나타나 자신의 겉옷을 건넸고 안혜경은 "본승오빠 옷 입는다, 오예"라며 개다리춤까지 춰 폭소하게 했다. 그러면서 최민용에게 "보고 배워라, 내 옷 뺏어입지말고"라며 여전히 현실남매 케미를 보였다. 

비밀산장 안에서 작은 음악회가 열렸다. 갑자기 분위기는 괴담까지 이어졌고, 송은영 드라마 찍을 때 처녀귀신 사건을 언급, 최민용은 "김래원과 안재모도 유명하다고 알고 있더라, 나도 생전 처음으로 가위눌렸다"면서 "60대 아저씨가 날 쳐다보고 있다, 조금도 몸이 움직이지 않았다"며 떠올렸다. 

최성국은 "남의 드라마팀 얘기 참 잘한다"고 했고 최민용은 당황하며 "김래원과 안재모가 같은 사무소였다"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그 사이, 야밤에 손님이 등장했다. 바로 브루노와 김부용이었다. 두 사람은 소갈비 한 짝을 통째로 들고오면서 포지션 임재욱의 선물이라 전했다.

김부용은 "자기 살아있다고 불사조라고 해, 한가위 선물이라더라"고 했고 김광규는 "회사가 다시 잘 되나보다"라며 다행히 다시 회사가 정상궤도에 오르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모두 큰 소갈비 한 짝을 어떻게 먹을지 고민한 가운데 김부용은 "아르헨티나 바베큐 아사도 해먹자"면서  
아사도 만들기를 담당했다. 장신라인 구본승과 최민용이 힘을 도왔다.

김부용은 "내 사전에 불가능은 없다, 대리만족하게 되는 비주얼"이라면서 본격적으로 준비를 시작했고,
여자들은 애호박 찌개를 만들겠다며 제작진과 애호박을 걸곤 딜을 걸었다. 새친구 도원경, 김성면, 송은영이 10개 이상차면 애호박을 얻을 수 있는 상황. 

새친구 도원경이 제기차기로 자신있게 나섰으나 실패, 송은영도 실패했다. 마지막 김성면이 도전, 지금껏 촬영취소 등 불운을 끊고 애호박 영웅이 될 수 있을지 주목했으나 1개를 못 차고 실패했다. 이내 연습에선 무려 14개나 성공해 아쉬움을 남겼다. 역대 최고의 불운한 새친구로 등극한 김성면이었다. 

결국 애호박은 실패했으나 아사도 굽기에 열을 올렸다. 하나둘씩 고기 앞에 모였고, 김성면이 마치 셰프처럼 소금 뿌리기를 담당해 먹음직스럽게 양념을 골고루 뿌렸다. 이어 어느 정도 익은 등심부터 맛 봤고 모두 감탄을 연발했다. 

김부용은 이국적인 맛과 향이 나는 소스까지 준비, 도란도란 둘러앉아 식사할 준비를 마쳤다. 하지만 갑자기 불이 무섭게 타올랐고 모두 당황했다. 

결국 까맣게 겉이 타버렸고, 모두 안에는 멀쩡할 것이라며 다시 어떻게 살릴지 고민에 빠졌다. 멤버들은 고픈 배부터 채우자며 불탄 아사도를 뒤로하고 소고기 파티부터 즐겨 웃음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