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라디오스타' 이유비 ''견미리, 내 악플에 댓글''→성동일x김희원 브로맨스[종합]

기사입력 : 2020.10.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라디오스타

[OSEN=김은애 기자] 백일섭, 이유비, 성동일, 김희원이 솔직한 입담으로 스튜디오를 뒤흔들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선 백일섭, 이유비, 성동일, 김희원이 출연했다.

이유비는 견미리의 연기조언에 대해 “엄마에게 작품 촬영 전까지 말을 하지 않는다”라며 “내가 엄마가 알려준대로 하면 그냥 견미리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이유비는 엄마 견미리가 악플러도 대처했다고 말했다. 악플러의 댓글에 “누구니 너”라고 댓글을 올린 것이다.

라디오스타

이유비는 “엄마가 내 SNS를 보자마자 바로 연락온다. 그러다 저렇게 사고를 치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안영미는 “오히려 부러운데”라고 답했다.

성동일은 “이광수, 김성균 등이 우리 집에 새벽에 자주 놀러온다. 집사람이 배우들이 오면 잘해준다”라고 전했다.

이를 들은 MC들은 성동일의 아내를 치켜세웠다. 이에 성동일은 “아내에게 꽃 선물을 자주 해준다. 다행히 집 앞에 꽃가게가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성동일은 방탄소년단 뷔, 박보검 등과의 친분도 과시했다. 성동일은 “내가 광고촬영하러 갔는데 뷔가 연락이 왔다. 공연때문에 자기도 근처에 왔다더라. 그래서 만났는데 박보검도 왔다. 마침 박보검 생일이라고 해서 5만원을 줬다”라고 떠올렸다.

이어 성동일은 “우리 아이들도 웃긴게, 집에 TV가 없어서 뷔가 누군지 몰랐다. 뷔가 해외 공연을 가면 아이들을 위해 과자, 라면 등을 보내줬다. 이후 딸 성빈이 방탄소년단을 알게 됐고, ‘그 오빠야?’라고 물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안영미는 “나도 그 집 가고 싶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반면 성동일은 영화 ‘국가대표’를 함께 촬영한 하정우에 대해 “하정우의 장점은 모두 앞장 서서 하는 것이다. 스키 등 모든 것을 잘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성동일은 “하정우에게 어떻게 다 잘하냐고 물어봤더니 아버지가 데리고 다니면서 다 시켰다더라. 그래서 자신감이 생겼다고 했다. 하정우가 내게 우리 애들을 데리고 많은 경험을 시켜줘라고 했다”고 전했다.

김희원은 파워워킹을 잘한다고 밝혔다. 그는 “매일 10km를 걷는다”라며 긴 팔과 다리를 자랑했다. 

라디오스타

성동일과 김희원은 남다른 의리를 뽐내기도 했다. 성동일은 “내가 희원이를 먼저 좋아했다. '미스터 고' 영화를 찍으면서 친해졌다. '바퀴달린 집'도 '담보'라는 영화를 찍으면서 같이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성동일은 "제작진과 손잡고 내가 직접 희원이와 진구에게 출연을 제안했다. 내가 이름을 알리는데 예능 출연이 좋다고 계속 설득했다"고 털어놨다.

성동일은 "그래서 김희원과 더 친해졌고 종종 식사도 함께 한다. 근데 진짜 밥만 먹으러 온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백일섭은 졸혼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강부자 누나한테 혼났다. 왜 졸혼했냐고 하셨다”라며 "순재 형님한테도 혼냈다. 주변에 지지해주는 사람은 없다"고 밝혔다.

백일섭은 "잘했다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 졸혼을 꿈꾸는 사람들한테는 하지 말라고 하고 싶다. 하지만 내가 돌아가고 싶은 생각은 전혀 안든다. 희안하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도 백일섭은 "졸혼을 꿈꾸는 사람들에게는 같이 사는게 좋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라디오스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