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맛남' 김동준, 지수에 ''탕웨이 닮았다''..백종원,''어디서 뵌 분 같더라'' [어저께TV]

기사입력 : 2020.10.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전미용 기자] 김동준이 블랙핑크 지수에게 탕웨이를 닮았다고 말했다.

지난 10월 1일 방송된 SBS 예능 '맛남의 광장'에서는 지수에게 탕웨이를 닮았다고 말하는 김동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아침 당번을 두고 젠가 게임을 시작했다. 여러 번의 고비를 넘긴 후 형재 팀의 양세형 차례가 돌아왔고 양세형은 "나 게임 신이야"라며 당당히 나섰지만 젠가가 손을 대기도 전에 무너져 좌절했다. 다음날 아침 양세형은 "지수가 매운 라면 좋아한다고 하니까 엄청 매운 라면을 만들어야겠다. 자극적인 거 못 먹었으니까"라며 극강의 매운 애호박 라면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에 유병재와 함께 매운 애호박 라면을 만들었다. 양세형은 고민 끝에 청양고추 20개를 넣고 고추기름과 본인만의 히든 소스인 후춧가루로  넣었다. 이어 시래기 만두까지 넣어 라면을 완성했다. 라면 맛을 본 양세형은 얼얼한 맛에 "음.. 만족해"라며 뿌듯해했다. 

김희철은 라면을 먹으러 가는 도중 "얼마나 라면을 맵게 했길래 매운 냄새가 여기까지는 나는 거야"라며 당황해했고 백종원 역시 "냄새 쥑인다. 무서운데"라며 이야기했다. 김희철은 지수에게 "너 정말 매운 거 괜찮겠어?"라며 걱정했고 지수는 괜찮다며 미소지었다.

라면이 완성되자 맛을 본 백종원은 "매운데 맛있다"며 감탄했고 지수 역시 맛있다고 이야기했다. 양세형은 "매운 거는 싹다 넣었다. 후추도 넣었고 청양고추 20개가 들어간 거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김동준은 라면을 먹다가 "뒤통수를 딱 때린다. 골 때리는 라면이다"라며 매운 맛에 놀랐고 백종원은 눈물을 흘렸다. 

그와중에도 지수는 "면도 꼬들꼬들하고 맛있다. 저는 괜찮다"라면서 라면을 계속 먹었다. 이에 백종원은 "네가 1등이다"라며 맵강자로 등극했다. 김동준은 라면 먹는 지수를 보며 "탕 웨이 닮았다"고 말했고 지수는 "데뷔 초에 들었었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백종원은 "어디서 낯이 익더라 했어"라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김희철은 백종원을 보며 "형님은 강아지를 닮았다고 인터넷에 떴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애호박을 이용해 형재 팀과 김스 팀이 애호박 라타투이와 로제 쏙파게티를 만들었고 백종원과 김동준은 형재 팀과 김스 팀 요리를 맞추기 위해 고민했다. 

김스 팀의 지수는 백종원이 물어보는 질문에 "애호박"이란 대답만 되풀이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동준은 "희철이 형이 양식을 선택한 게 의외다"라고 이야기했고  김희철은 "라타투이가 양식이었어"라며 무리수를 뒀다. 결국 백종원은 로제 쏙파스타를 김스 팀이 만들었고, 형재 팀이 애호박 라타투이를 만들었다고 정확히 맞혔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