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보는 날이 장날' 양세찬, 폭우에 박나래 케어♥…핑크빛 썸일까 [어저께TV]

기사입력 : 2020.10.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방송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랜선장터-보는 날이 장날’ 양세찬이 폭우에 박나래를 가장 먼저 챙기면서 썸의 핑크빛 기운을 피웠다.

1일 오후 방송된 KBS2 새 예능 프로그램 ‘랜선장터-보는 날이 장날’에서는 전라북도 고창의 특산품을 판매하며 농가를 돕고자 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이 처음 도울 농가는 전라북도 고창이었다. 복분자, 멜론 등이 특산품인 고창에 모인 이들은 시작부터 콩트를 시작하며 웃음 사냥에 돌입했다. 하지만 막내 김재환이 합류하면서 콩트톤을 버리고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오프닝과 동시에 갑자기 폭우가 쏟아졌다. 시간이 없어 빠르게 진행하려 했지만 천둥까지 치면서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감지됐고, 장대비가 쏟아지고 말았다. 근처 정자로 이동하는 멤버들 중에서는 양세찬이 갑자기 겉옷을 벗어 박나래를 케어 하려고 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박나래는 양세찬의 케어를 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비를 피해 모인 멤버들은 팀을 나눴다. 이연복, 이수근, 이진호가 복분자 팀이 됐고, 박나래와 양세찬, 김재환이 멜론 팀이 되어 농가를 방문해 맛과 효능, 활용할 수 있는 요리 등을 연구하며 랜선장터 오픈 준비를 했다.

다시 모인 멤버들은 농민들과 함께 복분자, 멜론을 이용한 메뉴로 식사를 했다. 이연복은 멜론을 이용한 멜론크림 새우, 복분자를 소스로 활용한 복분자 탕수육을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농민들도 복분자초국수 등으로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식사를 마친 뒤에는 농민들과 함께 라이브 방송 때 사용할 수 있는 특수효과를 얻기 위한 미션 게임이 진행됐다. 스피드 게임에서는 농민의 활약으로 멜론 팀이 승리를 거뒀지만, 노래 맞히기에서는 복분자 팀이 이겼다. 마지막 게임 고요 속의 외침에서 멜론 팀이 승리하며 특수효과는 멜론 팀이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라이브 방송을 앞두고 작전을 구상한 뒤 시청자들과 만났다. 복분자 팀은 시작부터 1000명이 넘는 시청자가 시청을 해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김재환은 기타 연주와 감미로운 라이브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박나래는 ‘한정 수량’이라는 말로 구매율을 높였고, 양세찬은 추임새와 콩트로 웃음을 줬다.

멜론 팀은 상대적으로 복분자 팀에 비해 시청자가 적어 난관에 부딪혔다. 이수근은 라이브 방송 전 구상했던 ‘멜론 파이브’ 공연으로 흥미를 유발했고, 이진호는 ‘농번기 랩’으로 웃음을 줬다. 시간이 흐르자 시청자들이 모이기 시작했고, 탄력을 받은 이수근은 특수효과로 ‘장구의 신’ 박서진을 소환해 판매 속도를 높였다.

방송 종료 10분을 남기고 먼저 완판에 성공한 팀은 복분자 팀이었다. 멜론 팀도 완판에는 성공했지만 복분자 팀보다는 늦어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멜론 팀은 ‘멜론 파이브’ 공연을 벌칙으로 수행해 웃음을 자아냈다. /elnino8919@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