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구혜선, '뇌출혈+폐렴' 이외수 쾌차 응원 ''영원한 벗'' [★SHOT!]

기사입력 : 2020.10.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구혜선 인스타그램

[OSEN=장우영 기자] 배우 구혜선이 이외수 작가의 건강 회복을 응원했다.

구혜선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늘 저를 구선녀라 불러주시던 어여쁘신 이외수 선생님. 한결같이 저를 존중해주시고 용서해주신 선생님. 존경하는 예술가이자 저의 영원한 벗인 이외수 선생님. 사랑합니다. 쾌차하셔야해요”라고 말했다.

구혜선이 이렇게 글을 올린 이유는 이날 이외수 작가의 큰 아들이 아버지의 상태를 전했기 때문이다.

이외수 작가의 큰 아들은 “아버지는 지난 3월 말 뇌출혈 수술을 받았고 성공적이었다. 수주 만에 눈을 떠서 일반 병실로 옮길 수 있었다. 그 후엔 재활병원으로 옮겨 재활 치료를 시작했다”며 “당시엔 의지가 강하셔서 금세 일어 설 것만 같았고 실제로 하루하루 눈에 띄게 좋아졌지만 예상과 달리 회복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 연하장애를 갖고 있어서 입으로 음식물을 삼키는 것, 말씀하시는 것 등이 힘드신 상황이다. 얼마전엔 폐렴까지 찾아와서 급하게 일반 병원으로 옮기기까지 했다. 지금도 건강 상태가 썩 좋진 않으시지만 많은 분들이 아버지의 소식을 기다려 주고 계시고 또 기도해 주고 계셔서 더 이상 미룰 수가 없었다. 기다리시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앞으로는 좋은 소식이든 나쁜 소식이든 자주 전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구혜선은 이외수의 건강 회복을 기원하며 함께 찍었던 사진을 올리고 추억을 소환했다.

한편, 구혜선은 안재현과 이혼 후 뉴에이지 앨범 발매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elnino8919@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