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복면' 신승환이 소환한 차태현·조인성 러브콜‥예지X미노 '반전' 정체 [어저께TV]

기사입력 : 2020.10.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복면가왕'에서 신승환과 예지, 미노 등이 부뚜막 고양이에 도전장을 내민 가운데, 신승환이 절친 차태현, 조인성에게 러브콜이 보내 눈길을 끌었다. 

18일 방송된 MBC 예능 '미스터리 음악쇼-복면가왕'에서 차태현과 조인성을 소환할 수 있을지 주목됐다. 

이날 부뜨막 고양이가 3연승을 도전하는 가운데 1라운드에서 춘천가는 기차가 여수 밤바다에 패배했다. 춘천가는 기차는 '내 생에 봄날을'을 열창, 정체를 공개했다. 

바로 팔색조 매력의 배우 신승환이었다. 연기만큼이나 일품인 가창력을 뽐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신승환은 뮤지컬 무대서는 것이 꿈이라며 뮤지컬을 향한 포부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다음 1라운드로 씨름한 판과 계란 한 판이 대결을 펼쳤다. 두 사람은 '사랑의 바보'로 함께 호흡을 맞췄다. 두 사람은 가슴을 울리는 단단한 음색과 부드러운 목소리로 무대를 사로 잡았다. 감성 충만한 보컬 대결이었다. 

무대 후 매력적인 한판 승부의 대결 결과를 공개했다. 승자는 바로 씨름한 판 이었다. 18대 3이란 압도적인 표 차이였다. 씨름한 판이 2라운드에 오른 가운데 계란 한판의 정체를 공개하기로 했다. 

계란한 판은 솔로곡으로 이승기의 '삭제'를 열창하며 정체를 공개했다. 바로 씨릅계 아이돌 황찬섭이었다. 무엇보다 씨름영상 340만뷰 화제가 된 그에게 목표를 묻자 황찬섭은 "씨름계 여진구라고 하지만 그 수식어보다
태백장사 황찬섭이란 수식어가 붙을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면서 남다른 포부를 전했다. 

다음 1라운드 대결로 다이너마이트와 암모나이트가 대결을 펼쳤다. 두 사람은 방탄소년단의 ' 'Dynamite'를 선곡하며 매력적인 음색으로 호흡을 맞췄다. 모두 박수갈채가 나는 무대로 흥을 폭발시켰다. 

누가 이길지 흥미로운 가운데 암모나이트가 한 표 차로 이겼 다이너마이트의 정체를 공개하기로 했다. 바로 래퍼 예지였다. '미친개'를 불렀던 예지가 래퍼가 아닌 보컬로서 선 무대에 모두 깜짝 놀라했다. 

또한 출연 목표에 대해선 윤상의 뮤즈이고 싶다고 고백한 예지는 "아이유 선배와 작업한 곡을 정말 좋아해, 선배와 함께 작업하고 싶다"며 소망을 전했다.  

1라운드 마지막 대결 반지원정대와 환불원정대가 무대 위로 올랐다. 모두의 궁금증 속에서 1라운드 마지막 대결의 승자는 반지원정대가 차지했다. 역시 한 표차였다. 이어 솔로곡으로 환불 원정대의 정체를 공개, 바로 프리스타일 멤버 미노였다. 

미노는 "동생 지오가 가사활동 중, 잠깐 음악을 내려두고 전업주부로 활동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하면서 
"동생 지오와도 음악작업 중, 새로운곡과 사랑받은 곡 다시 들려드리고 싶어, 빠른 시일내에 좋은 음악들려드리겠다"고 말해 팬들에게 기대감을 남겼다.

무엇보다 이날 신승환명절에 차태현, 조인성, 임주환, 홍경민과 식사자리를 가졌다면서 "노래를 흥얼거리다가 어쩔 수 없이 출연사실이 들켰다"고 고백, 또한 차태현이 출연을 희망한다고 말한 신승환은 "'복면가왕'을 좋아해, 본인도 '복면가왕' 영화도 찍어 복면에 관심이 많다"고 했고, 이어 조인성도 노래 잘한다고 말해 과연 '복면가왕'에서 차태현과 조인성을 소환할 수 있을지 주목됐다.   
/ssu0818@osen.co.kr

[사진]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