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1호가' 윤형빈, 국민욕받이→'왕비호' 이벤트로 '개과천선'[★밤TV]

기사입력 : 2020.10.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처


코미디언 윤형빈이 개과천선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에서는 윤형빈의 개과천선이 그려졌다.

이날 오프닝에서 '1호가' 출연진은 윤형빈의 첫 출연 반응으로 "우리 엄마가 배려의 아이콘 형빈 오빠를 보더니 눈 버렸다 하더라", "'1호가'에서 윤형빈이 욕받이로 활동하고 있다 하더라", "아내가 보살이라 한다"고 전했다.

윤형빈은 지난 주 첫 등장에서 공연장 관리로 집을 비우는 시간이 많았고, 정경미의 임신 기간을 모르는 등 무심한 모습을 보였다. 윤형빈은 "내가 '개그콘서트'에서 매주 '정경미 포에버'를 외친 로맨티스트였다"라며 "나도 반성했다. 내가 결혼하고 바뀌었구나 싶었다. 거리를 두는 걸 알았다"고 털어놨다.

정경미는 아들 준이와 거실에서 놀아주다가 윤형빈이 집을 비우고 있었다는 걸 뒤늦게 알았다. 정경미 몰래 잠시 외출하고 돌아온 윤형빈은 "여보 입맛 없을 것 같아서"라며 정경미가 좋아했던 옥수수를 생으로 사왔다. 그러나 정경미는 "(내가 옥수수를 좋아한 건) 첫째 아이 가졌을 때 7년 전이고"라며 황당해했다. 정경미는 이미 냉장고에 옥수수 50개 정도를 갖고 있기도 했다.

정경미는 "태동을 느껴서 이번에 병원 가야한다"고 둘째 아이의 상태를 말했다. 윤형빈이 "이번엔 내가 같이 갈게"라고 하자 정경미는 "내가 혼자 갈게요"라고 말했다. 이에 윤형빈이 "응 알았어"라고 하자 '1호가' 출연진은 "한 번은 더 권해야지"라고 답답해했다. 윤형빈은 정경미에게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당신이 나의 깊은 배려를 알아가는 게 아닐까"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정경미가 홀로 산부인과에 간 사이 윤형빈은 집안 곳곳에서 의문의 상자를 꺼내왔다. 윤형빈은 "결혼하고 아내에게 이벤트를 거의 안 해준 것 같다"며 이날 이벤트를 준비했다. 윤형빈은 준이와 함께 풍선, 꽃으로 집을 꾸미며 "국룰"이라고 이벤트 성공을 확신했다.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처


정경미는 "결혼 전에 (윤형빈이) 이벤트를 엄청 많이 해줬다. 내 이름을 넣어서 노래도 해줬다"고 윤형빈의 로맨티스트 과거를 언급하면서도 "호프집에서 '고해'를 불러준 적이 있다"고 부끄러웠던 순간을 밝혔다. 윤형빈은 "내가 이벤트를 좋아했는데 그때마다 경미가 싫어했다"고 말했다. '1호가' 출연진은 "자기 과시다"라며 걱정했다.

윤형빈은 준이와 '왕비호' 캐릭터 옷을 갖춰입고 아이라인 메이크업과 헤어를 준비했다. 윤형빈은 "'개그콘서트'에서 왕비호를 하며 결혼까지 골인할 수 있었다. 미션 성공하겠다"며 준이와 "정경미 포에버" 대사까지 맞췄다. 준이 역시 아빠를 닮아 대사를 척척 소화했다.

정경미가 오기 전, 윤형빈은 준이에게 밥을 먹여주며 육아의 어려움을 느꼈다. 윤형빈은 "7년 만에 이런 육아의 세계가 있구나 느꼈다"고 정경미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정경미가 집에 오자 윤형빈과 준이는 초를 켜고 왕비호 댄스를 췄다. 준이가 "난 정경미 아들 왕비호야"라고 하자 정경미는 "준이가 너무 귀여웠다. 준이 아빠는 사실 안 보였다"며 웃었다.

윤형빈은 정경미의 이름을 넣어 이적의 '다행이다'를 부르며 자신의 모습에 심취했다. 윤형빈은 정경미에게 "내가 무심했던 거 미안하고 앞으로 꽃길만 걷자"며 화상 통화로 조승희, 오나미, 김경아를 소개했다. 이 가운데 오나미는 윤형빈의 이벤트에 눈물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정경미는 "창피했다. 우리끼리 좋은 추억으로 끝내면 되는데 동네방네 애들한테 다 얘기한 거 아니냐"며 부끄러워했다. 정경미는 윤형빈의 "임신 축하해", "여보 사랑해", 준이의 "Happy" 메시지를 보고 감동했다. 정경미는 준이에게 "옷은 누가 이렇게 해줬어?"라고 물었고, 준이는 "아빠가 해줬어. 아빠가 최고야"라며 거실 청소를 하면서 정경미에게 뽀뽀를 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정경미는 윤형빈과 준이에게 병원에서 제공한 둘째 '니키'의 초음파 영상을 보여줬다. 윤형빈은 "잘 크고 있네 고생했어요"라고 정경미를 다독였다. 정경미는 박미선의 "이벤트 어떘냐"는 질문에 "솔직히 좋았다"고 밝혔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