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미우새' 배정남 ''부잣집보다 화목한집 부러워''..눈물의 고백

기사입력 : 2020.10.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장은송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모델 배정남이 어려웠던 가정사를 털어놨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어렸을 적 자신을 돌봐줬던 하숙집 할머니께 인사를 드리러 간 배정남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배정남은 임원희와 함께 경상남도 의령군의 한 절을 찾았다. 그곳에는 할머니의 위패와 사진이 놓여있었다. 배정남은 "할머니가 그렇게 갑자기 돌아가실 줄 몰라서. 조금은 더 사실 줄 알았는데. 손주까지 보고 가실 줄 알았는데"라며 먹먹한 마음을 표했다.

임원희는 배정남을 위해 잠깐 자리를 비켜줬고, 배정남은 "계실 때 더 잘해드렸어야 됐는데"라며 한참을 말없이 할머니 사진을 바라봤다.

이후 배정남과 임원희는 한 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대화를 나눴다. 배정남은 "7년을 할머니와 함께 살았다. 내 인생에서 제일 오래 같이 산 사람"이라며 "초등학교 6학년 때 신문 배달을 했다. 공병도 많이 주워서 팔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어린 시절엔 이불 덮고 울기도 했다. 혼자 자다가 무서운 꿈을 꾸고 내려가면 할머니가 꼭 안아주셨다. 부잣집보다 화목한 집이 제일 부러웠다"고 고백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장은송 기자 dmsthdwkd@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