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TV는사랑을' 양치승, 꽃미남 배우 지망생 ''연기 은인 찾아''[★밤TView]

기사입력 : 2020.10.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시연 기자]
/사진= KBS 2TV 예능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 화면
/사진= KBS 2TV 예능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 화면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양치승이 과거 꽃미남 배우 지망생이었음을 밝혔다.

2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헬스 트레이너 양치승이 과거 꽃미남 배우 지망생이었다고 밝혔다.

이날 양치승은 과거 배우 활동 당시 도움을 준 캐스팅 디렉터를 찾았다.

이날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양치승이 찾던 캐스팅 디렉터 박태길 씨의 연락처를 알아내 전화를 걸었다.

박태길 씨는 "치승이한테 별로 해준 것도 없는데, 저는 나갈 수 없을 것 같습니다"라며 양치승을 만날 수 없다는 의사를 표명했고 양치승은 "왠지 안 나왔을 것 같다"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박태길 씨는 끝내 아끼는 동생 양치승을 보기 위해 20여 년 전 자신이 근무했던 연기학원을 찾았다. 박태길 씨는 "캐스팅 디렉터가 연기 학원생과 친하게 지낼 일은 없는데, 당시 치승이는 항상 열심히 연기 연습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내가 기억하고 있었다"며 양치승을 응원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양치승은 과거 강철민이라는 예명으로 배우활동을 했었다고 밝혔다.

양치승은 "21살 때 배우 등용문인 MTM 연기 학원을 수료하고 다수의 영화에 출연했지만 허리 부상으로 배우의 꿈을 포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치승은 "당시 강한 남자 캐릭터가 유행이었다. 그래서 이름을 강한 이름으로 짓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시연 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