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골목' 백종원 ''어떤 핑계로도 핑계가 안 돼!''‥하와이안 주먹밥집 '위생상태' 경악

기사입력 : 2020.10.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하와이안 주먹밥집의 위생상태에 경악했다. 

21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동작구 상도동 골목편이 그려졌다. 

이날 하와이안 주먹밥집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시식을 앞두고 가게를 둘러보더니 고민에 빠졌다. 
급기야 백종원은 "못 먹겠다고 얘기해버려야겠다"며 제작진과 상의하더니 "일단 먹긴하겠다, 근데 표정을 잘 보시길 바란다"며 결의의 찬 표정으로 시식을 결심했다. 

백종원은 "솔직히 진짜 먹고싶진 않지만 먹어야하는 것이 내 임무"라면서 "이렇게 얘기하는 건 맛이 중요한 것이 아니기때문이다"며  굳은 결심으로 하와이안 주먹밥을 시식, 하지만 한 입만 먹고 내려놓았다. 

백종원은 컵라면도 가까스로 시식하더니 "맛을 떠나 얘기해야한다"면서 "본의아니게 계속 주방을 쭉 보게됐다"며 운을 뗐다. 시식조차 주저하게 만든 주방상태라고. 백종원은 "이게 먹히겠나 한 번 보셔라, 주방 진짜 지금 엉망이다"며 오픈 주방의 청결상태를 지적했다. 

본격적으로 주방을 점검했다. 가까이서 보니 위생은 더욱 심각한 상태였다. 백종원은 냉장고에 있던 정체불명 매실부터 찌든 때 가득한 주방 모습에 백종원은 "이게 말이나 되요? 이건 어떤 핑계로도 핑계가 안 된다"며 경악했다. 급기야 두 달 전 국수집했던 흔적까지 고스란히 남아있었다. 

백종원은 요식업에서 음식보다 위생이 무엇보다 가장 중요하기에 위생의 기본도 갖춰져 있지 않은 이상 맛은 중요하지 않다고 전했다. 백종원은 "꼭 대청소해야해, 처음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하셔라"면서 조언했다. 
 
백종원은 "잘 되던 가게가 안 될 땐 분명 이유가 있어, 손님에 대한 접객의 태도의 문제 또는 위생의 문제로 손님들이 떨어져 나간 것"이라 지적하면서 이번 계기로 다시 마음을 다잡길 조언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