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나를 사랑한 스파이' 유인나, 문정혁과 만남 인연? 악연?

기사입력 : 2020.10.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사진=MBC
/사진=MBC


배우 유인나가 '유인나 앓이'의 신호탄을 울렸다.

유인나는 21일 첫 방송된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나를 사랑한 스파이'(극본 이지민, 연출 이재진) 1회에서 전문성부터 배려심, 센스까지 삼박자를 고루 갖춘 웨딩드레스 디자이너 강아름(유인나 분)으로 첫 등장했다.

강아름은 재단 가위를 자유자재로 움직이며 강유라(기은세 분)의 웨딩드레스를 매만졌다. 동시에 강유라의 컨디션을 챙기는 여유까지 보였다. 유인나는 단 한 올의 실밥도 용납하지 않는 카리스마 있는 모습부터 신부의 컨디션을 섬세하게 살피는 프로페셔널한 모습까지 캐릭터가 가진 다채로운 매력을 밀도 있게 표현하며 등장과 동시에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강아름의 배려와 센스는 시청자가 캐릭터에 한 번 더 빠지게 했다. 웨딩숍 밖에 포진한 기자들로 인해 강유라의 신경이 날카로워지자, 강아름은 직원들을 강유라로 변장시켜 기자들을 유인하는 센스를 발휘하기도 했다.

유인나는 웨딩숍의 대표로서 앞장서서 문제를 해결하는 강아름의 모습을 카리스마 있는 눈빛과 신뢰감을 주는 목소리로 완벽하게 그려냈다. 그의 따뜻하고 밝은 미소는 신부를 향한 배려심이 가득한 강아름을 보여주기 충분했다.

극의 말미 강아름은 친구인 안소피(윤소희 분)에게 선물할 면사포를 고치는 와중에 전 남편 전지훈(문정혁 분)과 마주쳤다. 강아름은 전지훈에게 "설령 내가 죽어가도 아는 척하지 마"라며 차갑게 말하다가도, 과거의 모습과 다를 바 없는 전지훈의 모습에 안타까워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인나는 전 남편인 전지훈과 대면한 뒤 강아름이 느꼈을 복잡미묘한 감정선도 섬세하게 표현하며 극의 몰입도를 한층 끌어올렸다.

과연 강아름에게 전지훈은 인연일까 악연일까.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 관심이 쏠린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