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롤모델 박인환, 오래 연기 하고파''…박신우, '기막힌 유산'으로 얻은 자신감 [인터뷰]

기사입력 : 2020.10.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지형준 기자] 박신우. /jpnews@osen.co.kr

[OSEN=장우영 기자] “오래 연기하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기막힌 유산’을 통해 깊은 인상을 남긴 배우 박신우가 자신의 미래를 상상했다. 어렸을 때부터 한진희, 박인환 등을 보며 배우를 꿈꾸고, 그들처럼 평생 연기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박신우는 ‘기막힌 유산’을 통해 ‘롤모델’ 박인환과 호흡을 맞추는 영광을 안았다. 그리고 어렸을 때부터 가지고 있던 꿈을 더 강하게 밀고 나갈 수 있게 됐다.

박신우는 지난 9일 종영한 KBS1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극본 김경희, 연출 김형일)에서 5형제 중 막내 아들 부한라로 열연을 펼쳤다.

극 중 부한라는 다소 철없는 막내 아들이지만 누구보다 아버지 부영배(박인환)에 대한 지극한 마음으로 감동을 줬으며, 손보미(박민지)와 알콩달콩 로맨스로 깨알 재미를 더했다. 박신우는 불평불만에 가득 차 투정만 부리는 철없는 모습에서 점차 성숙해 져가는 모습, 알콩달콩 연애를 통해 성장해가는 캐릭터를 자연스럽고 안정된 연기로 표현했다. 부한라라는 인물의 서사를 박신우만의 연기로 완성하며 최고 시청률 24.0%(121회, 닐슨코리아 기준)에 힘을 보탰다.

올해 초 ‘하이에나’에서 상장을 앞둔 스타트업 기업 대표로 출연해 인상 깊은 연기로 시청자들의 뇌리에 깊게 자리매김한 박신우는 ‘기막힌 유산’을 통해 다시 한번 눈도장을 찍었다. 2020년을 바쁘게 보내고 있는 박신우를 만났다.

[OSEN=지형준 기자] 박신우. /jpnews@osen.co.kr

▲ “‘기막힌 유산’ 부한라 연기, 100점 만점에 80점 정도죠.:”

먼저 박신우는 ‘기막힌 유산’을 마친 점에 대해 “마칠 때가 되니 쌀쌀해졌다. 그러니까 종영 실감이 나더라. 홀가분 하기도 했지만 함께 연기한 배우 들, 함께 작업한 스태프 분들과 다음 작품에서 또 만났으면 하는 생각 등 복합적인 감정이 들었다”고 말했다.

박신우는 자신의 연기에 대해 “시놉시스에 ‘부한라-호래자식(배운 데 없이 막되게 자라 교양이나 버릇이 없는 사람을 낮잡아 이르는 말)’이라고 적혀 있었다. 아무래도 단어가 주는 의미가 강해서 그런지 그 함정에 빠진 것 같다. ‘슈츠’, ‘하이에나’에서 악역을 좀 해서 그런지 어려운 건 없었는데, ‘호래자식’이라는 부분을 조금 가볍게 풀었어야 했었다. 초반에는 그 부분을 강하게 잡아서 욕심을 내다보니 과하게 표현되고 힘이 들어갔다”고 말했다.

이어 박신우는 “내가 너무 인상만 찌푸리고 있는 게 보였다. 화면에 예쁘게 나오지도 않고, 꼴 보기 싫을 정도였다. 그래서 주변에 조언을 들으며 다르게 풀어봐야겠다 싶었다. 짜증내는 것도 투정부리는 것처럼 표현을 하니 후반부로 갈수록 ‘재수없다’는 반응에서 ‘귀엽다’는 반응으로 바뀌었다. 나 역시도 연기하기 수월해졌고, 분량도 늘어나고 하면서 후회 없이 연기할 수 있었다. 100점까지는 아니어도 80점 정도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신우는 “120부작 드라마는 이미 시작했고, 내가 표현하지 못하고, 연기를 못하면 내 손해니까 어떻게든 찾아가자는 마음이었다. ‘오늘 이 장면 어떻게 연기하다 보면 OK 사인 나고 끝나겠지’라는 마음으로 연기를 하면 정말 그 정도만 나오게 되더라. 기회가 왔을 때 잘하지 않으면 안되겠다 싶은 마음이었고, 긴장을 하게 되니 더 잘 표현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OSEN=지형준 기자] 박신우. /jpnews@osen.co.kr

▲ “박민지와 알콩달콩 러브라인, 어떻게 던져도 티키타카가 되더라”

박신우는 손보미 역을 연기한 박민지와 알콩달콩한 러브라인으로 안방에 설렘을 선사했다. 불평불만 가득한, 철 없는 막내 아들 부한라는 손보미를 만나 사랑을 하고, 아빠가 되면서 성장했다. 박신우는 부한라의 성장 과정을 자연스럽게 풀어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박신우는 “박민지가 ‘기막힌 유산’에 중간 투입됐다. 낯설어 했지만 적응을 도우려 했고, 함께 연기를 하면서 좋은 호흡을 맞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