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놀면뭐하니' 엄정화, 환물원정대 레전드 데뷔 무대에 눈물[★밤TView]

기사입력 : 2020.10.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주영 인턴기자]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ㄹㄷ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엄정화, 이효리, 제시, 화사의 '환불원정대'가 데뷔 무대를 앞두고 안무를 연습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그룹 활동으로 동선이 익숙한 이효리, 화사와 달리 솔로 가수 엄정화와 제시는 동선을 익히는 데 어려움을 보였다. 이효리는 엄정화에게 "언니 헷갈리면 그냥 내가 여기 밀어주겠다"고 말하면서도 "솔로 가수는 뒤 돌 일이 없지"라며 엄정화의 실수를 보듬었다.

이효리는 식사 후에도 가장 먼저 연습에 돌입하며 솔선수범했다. 이효리는 "언니 나 큰일 났다"는 제시에게 "계속하면 외워져. 나처럼 계속해. 쉬지 않고"라며 리더의 카리스마를 선보였다.

환불원정대는 끝까지 즐겁게 연습을 진행했다. 환불원정대는 "자꾸 건드리네 Don't Touch Me"라는 마지막 가사를 다섯 번이나 자체적으로 반복하며 웃음 가득한 연습을 마무리했다. 제시는 "이 노래 끝내기 싫다"고 덧붙이며 현장의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전했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매니저 김종민은 MBC에 환불원정대의 입간판을 설치하러 향했다. 김종민은 입간판을 들고 로비로 들어와 멤버들이 들고 있는 보드에 글을 적기 시작했다. 김종민은 아재 개그를 좋아하는 만옥(엄정화 분)에게는 '마스크 써주삼. 마스크 써주면 음매 기 살아'라고, 사진도 무섬다는 천옥(이효리 분)에게는 '손소독 해라. 안하면 맞아'라고 적으며 웃음을 안겼다.

김종민은 이어 실비(화사 분)의 간판에 '소독 안 하면 멍청이'를 적으려다 "안 하면에 'ㅎ'이 없어졌나? 있었는데 옛날에. 안 쓰는 걸로 바뀌었나?"라며 갸우뚱했다. 이어 '멍청이'를 "멍이"로 적으며 해맑은 웃음을 짓기도 했다. 은비(제시 분)의 간판에 'Come on. Don't 터치 me'라고 적은 김종민은 '글쓴이 김지섭'을 적으며 입간판 작성을 마무리했다.

김종민은 이어 '음악의 중심' PD와의 미팅을 위해 장소를 옮겼다. 멤버들의 무대 아이디어를 전달한 김종민은 "코요태라고 아시냐"며 본캐 홍보를 하기 시작했다. 김종민은 '린다G'가 작곡해 준 코요태의 곡을 들려주기도 했다. 이에 음악의 중심 PD는 "환불 원정대 얘기하실 때보다 눈이 반짝이신다"며 웃음을 더했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캡처


환불원정대는 생방송 촬영을 진행했다. 리프트에 이어 4인 4색 조명과 레이저까지, 멤버들의 무대 구성 아이디어가 모두 반영된 환불원정대의 데뷔 무대는 역대급 카리스마와 화려한 무대로 감탄을 자아냈다.

생방송 인터뷰에서 MC 세 사람은 환불원정대의 포스에 잔뜩 긴장한 표정을 보였다. 현진은 제목을 소개하려다 "돈 티치, 돈 터치 미"라고 실수해 "죄송합니다. 죄송합. 죄송. 신곡 죄송합니다"라며 사과를 반복하기도 했다. 이효리는 "때리지 않는다. 무서워 하지 말아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환불원정대는 대기실에서 신박기획 식구들, 그리고 아이키가 속한 안무팀 훅 멤버들과 함께 첫 무대를 시청했다. 엄정화는 첫 무대를 마친 감격에 또 다시 눈물을 보였고, 이어 아이키까지 눈물을 보이자 멤버들은 다 같이 껴안고 눈물을 흘렸다.

엄정화는 "고맙다고 얘기하고 싶었다. 그 동안의 모습을 잊고 새 시도를 하게 해줘서"라며, 유재석은 "대표로서 너무 감사드린다"며 소감을 덧붙였다.


이주영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