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주원 '''앨리스' 촬영장, 사랑 넘쳤고 배려+행복 가득했다'' 소감 [★SHOT!]

기사입력 : 2020.10.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박소영 기자] 주원이 ‘앨리스’ 종영을 앞두고 속내를 밝혔다. 

주원은 2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마지막 Alice Day. Alice 촬영 현장은 사랑이 넘쳤고 배려와 행복이 있는 현장이었다. 앞으로도 사람 냄새나는 현장이 가득하기를”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그는 “마지막까지 본방사수!!! 갑자기 진겸이 보내려니 맘이 안 좋아 ㅜ 감사합니다! 마지막까지 잘 보내주세요~^^”라고 팬들에게 ‘앨리스’ 마지막 회 본방 사수를 부탁했다. 

주원은 군 전역 후 3년 만에 SBS 금토 드라마 ‘앨리스’를 복귀작으로 택했다. 이 작품에서 그는 선천적 무감정증의 형사 박진겸 역을 맡아 김희선, 곽시양, 김상호 등과 호흡을 맞췄다. 

/comet568@osen.co.kr

[사진] SNS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