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KPOP

빅토리아·레이·주결경 등 中 아이돌 '항미원조' 기념 논란→퇴출 청원까지

기사입력 : 2020.10.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정호 기자]
빅토리아,레이,주결경/사진=각 인스타그램 캡처
빅토리아,레이,주결경/사진=각 인스타그램 캡처


에프엑스(f(x))의 전 멤버 빅토리아, 엑소(EXO)의 레이 등 일부 중국 출신의 아이돌 가수들이 항미원조(抗美援朝·미국에 대항해 북한을 돕는다) 70주년 기념글을 올려 논란이 커지고 있다.

지난 23일 빅토리아와 레이 등은 중국의 항미원조 기념일을 앞둔 지난 23일 중국 웨이보에 '지원군의 항미원조 출국 작전 70주년 기념'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영웅은 영원히 잊혀지지 않는다" 등의 글과 함께 중국 CCTV 기사를 공유했다. 공유한 기사는 6.25 전쟁에 참전했던 중공군을 기리는 내용이 담겼다.

이들 뿐 아니라 프리스틴 멤버이자 엠넷 '프로듀스 101'을 통해 아이오아이로 활동하며 큰 사랑을 받았던 주결경과 걸그룹 우주소녀의 성소, 미기, 선의 등 멤버들도 같은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에 지난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이들의 한국 활동 제재를 요청하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청원인은 "중국의 6.25 한국전쟁 역사왜곡에 한국에서 데뷔하여 세계적으로 인지도를 쌓은 중국인 연예인들이 중국 sns 웨이보에 관련 선동물을 업로드하며 같은 중국인들, 한국 역사에 대해 잘 모르는 전세계인들을 상대로 선동에 힘을 싣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이들은 모두 한국에서 데뷔해 K팝 아이돌로 활동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전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았으나 지금은 중국에서 활동하고 있다. 팬들 또한 K팝을 통해 사랑을 받으며 지금의 위치까지 오를 수 있었던 이들이 중국의 자의적 역사 해석에 동참한 것은 부적절하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중국 출신 아이돌 멤버들을 향한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이들은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홍콩 시위 등 민감한 사안이 벌어졌을 때 SNS를 통해 중국의 입장을 공개적으로 지지한 바 있다.

이정호 기자 direct11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