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조유정 “배우 생활하며 ‘청춘기록’ 경험 곱씹어볼 것 같다” 종영 소감

기사입력 : 2020.10.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강서정 기자] 배우 조유정이 앞으로 배우 생활을 하면서 ‘청춘기록’에 출연했던 경험을 곱씹어볼 것 같다고 감사한 마음을 표현했다.

조유정은 27일 소속사 굳피플을 통해 “오랜 시간 촬영했고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컸던 작품”이라면서 “팬이었던 감독님과 작가님, 그리고 선배 배우들과 한 작품을 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뜻깊은 작품이었다. 늘 상상만 했던 일들이 펼쳐진 특별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조유정은 “그동안 했던 역할과 결이 달라서 고민을 많이 했고 많은 조언을 구하며 한 작품이었다”면서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어서 행복했고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커서 아쉬운 부분도 있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조유정은 “보물 찾기처럼 촬영 내내 가슴이 떨렸다”면서 “앞으로 배우 생활을 하면서 ‘청춘기록’에 출연했던 경험을 곱씹어볼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조유정은 “이번 작품을 통해 많이 배웠고 다음에는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면서 “함께 했던 제작진, 선배 배우 분들과 드라마를 시청해주신 시청자 분들 모두에게 감사드린다”고 마무리했다.

조유정은 오늘(27일) 종영하는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극본 하명희, 연출 안길호)에서 엘리트 원해나를 연기하며 현실과 이상 사이에서 갈등하는 청춘을 표현했다.

해나는 엄마 김이영(신애라 분)이 정해놓은 가이드라인을 충실히 따라가는 인생을 살았지만 사랑하는 남자 김진우(권수현 분)로 인해 기로에 놓이는 연기를 펼쳤다.

조유정은 부모의 풍족한 배경을 즐기면서도 진정한 사랑을 추구하며 갈등을 빚는 인물을 현실적으로 연기해 주목을 받았다.

특히 통통 튀면서도 주관이 뚜렷한 해나를 공감 가득하게 그리며 드라마의 또 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kangsj@osen.co.kr

[사진] 굳피플 제공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