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아만자' 지수부터 이설, 먹먹한 인생연기로 마지막 이야기 장식..묵직한 감동

기사입력 : 2020.10.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카카오M 제공

[OSEN=박판석 기자] 탄탄한 스토리, 실사와 애니메이션이 결합된 독특한 구성 등으로 웰메이드 디지털 드라마의 새 장을 열었다는 호평을 받고 있는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만자'가 27일(화) 오후 5시 최종회를 공개한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만자'(기획 카카오M, 제작 레진 스튜디오, 공동제작 프로덕션 계절)는 갑자기 말기암 선고를 받은 27세 청년이 투병을 견뎌내는 고통스러운 현실과 흥미진진한 모험이 펼쳐지는 꿈속 세계를 오가며 진정한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휴먼 판타지 드라마. 김보통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배우들의 과하지 않으면서도 섬세한 감정 연기와 감각적인 음악 등이 더해져 보는 이들에 가슴 절절한 감동을 전하며 인기를 얻었다.

27일(화) 공개되는 최종회에서는 그동안 고통스러운 투병을 견뎌온 청년과 그를 둘러싼 가족, 친구, 연인의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지며 가슴 먹먹한 감동을 전할 계획이다. 갑작스런 말기암 선고에도 담담하게 현실을 받아들이고 인생의 의미를 되짚어 온 청년과, 그의 암투병을 계기로 스스로의 삶을 되돌아보게 된 연인, 가족들이 이별을 준비하는 모습이 펼쳐지며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할 전망. 사랑하는 이와의 이별을 앞에 두고서야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깨닫게 된 작품 속 인물들이 전하는 묵직한 메시지가 마음을 울린다고. 더욱이 안타까운 이별을 각기 다른 방식으로 받아들인 채 또다시 각자의 인생을 살아가야하는 남은 이들의 이야기는, 보는 이들에 가슴 찡한 감동과 따뜻한 위로를 전할 계획이다.

특히 섬세한 감정 표현과 과장되지 않은 현실적인 연기로 보는 이들의 감성을 자극하며 인생 연기를 펼친 지수와 이설은 마지막까지 눈빛과 표정만으로도 극한의 슬픔과 안타까움, 서로를 향한 애정을 모두 표현해내며 폭풍 눈물을 자아낸다. 늘 희망을 말하며 담담하게 견뎌왔던 두 사람이 앞서 죽음을 앞둔 두려움과 억울함, 미안함 등을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이별을 준비해온 터. 마지막 순간까지도 현실을 인정하고 담담하게 슬픔을 인정하는 모습으로, 더욱 깊고 절절한 슬픔을 전하며 감동을 배가시킬 예정이다.

더욱이 지수와 이설 두 배우가 종영을 앞두고 공통적으로 꼽은 명대사가 마지막회에서 공개될 예정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두 배우가 꼽은 명대사는 “여기 뷰가 참 좋네”로, 이는 첫 회에 암선고를 받은 직후 면접에서 지수가 했던 대사. 과연 이 대사가 마지막회에서 어떤 상황에서 어떤 의미로 다시 공개될지, 왜 두 배우가 명대사로 꼽았는지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은 “마지막회에서는 말기암 투병으로 고통스러웠던 청년과 가족, 연인, 친구들의 이별에 따른 슬픔은 물론, 인생의 중요한 의미를 되짚어보게 하는 가슴 먹먹한 감동과 따뜻한 위로,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게 하는 희망의 메시지까지 모두 전할 것”이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아만자'는 27일(화) 공개되는 최종회에 이어, 11월 3일(화)에는 흥미진진한 모험이 펼쳐졌던 꿈 속 세계를 그린 감각적인 음악과 애니메이션이 어우러진 뮤직드라마 스페셜이 공개될 예정이다./pps2014@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