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영화

'서복' 공유 ''박보검에 軍 조언?..너무 열심히 안하면 좋겠다''

기사입력 : 2020.10.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공유 / 사진=CJ엔터테인먼트
공유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서복' 공유가 박보검에 군대 조언을 해달라는 말에 "박보검은 조언이 필요없는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27일 오전 11시 영화 '서복'(감독 이용주)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생중계에는 배우 공유, 조우진, 장영남, 이용주 감독이 함께 했다.

영화 '서복'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을 극비리에 옮기는 생애 마지막 임무를 맡게 된 정보국 요원 기헌이 서복을 노리는 여러 세력의 추적 속에서 특별한 동행을 하며 예기치 못한 상황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불신지옥' '건축학개론' 이용주 감독의 신작이다.

공유가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 역을 맡고, 박보검이 서복 역을 연기했다.

공유는 군필자로서 박보검에 조언을 해달라는 질문에 "박보검은 조언이 필요없는 사람이다"라고 답했다.

공유는 "박보검은 저희 배우들 중에 가장 어리지만 시야가 좁지 않고 같이 하는 사람을 모두 배려했다. 저의 얄팍한 조언 없이 잘 할 것이다. 지금쯤 박보검씨랑 같이 군 생활하는 모든 사람들도 알고 있을 텐데 보검씨는 스스로 잘 알아서 하고 올 것이다"라며 "다만 한 마디 하자면 너무 열심히는 안하면 좋겠다. 너무 잘 하려고 안해도 된다. 남자들이라면 무슨 말인지 알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서복'은 12월 개봉 예정이다.


김미화 기자 letmei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