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이경규, 김준현에 버럭 ''너 이런 거 어디서 났어?''('도시어부2')

기사입력 : 2020.10.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나영 기자] 막내 김준현이 사활 건 돌돔 낚시를 펼친다. 

29일(오늘)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 45회에서는 가수 KCM이 게스트로 출연하는 가운데, 추자도에서 돌돔 낚시 대결이 펼쳐진다. 

이날 낚시는 돌돔을 잡지 못할 경우 황금배지를 회수하는 룰이 적용된 만큼, 꽝을 면하기 위한 도시어부들의 총력전이 펼쳐졌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특히 돌돔을 유혹하기 위한 ‘미끼 전쟁’이 벌어졌다고 해 궁금증이 쏠린다. 

특히 지난 번 KCM에게 완패했던 굴욕을 만회하기 위해 승부욕을 한껏 끌어올린 이태곤은 갯바위 틈에 서식하는 게를 잡아 즉석 미끼로 공수하는 등 이제껏 본 적 없는 자급자족까지 하며 절실함을 보였다고 한다. 

하지만 이태곤보다 더 절실한 이가 있었으니 바로 막내 김준현이었다고. 김준현은 최근 게스트에게도 밀리며 꼴찌를 도맡아하는 등 지상렬과 함께 ‘황금배지 거지’로 불리는 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김준현은 이날 낚시에서 돌돔 대어를 잡겠다는 희망찬 각오를 보이며 낚싯대를 잡았다고. 그러나 게를 잡기 위해 근처에 있던 이태곤은 김준현에게서 이상한 낌새를 느끼며 미끼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고, 저 멀리서 수상한 움직임을 포착한 이경규의 레이더망에 걸리면서 현장은 금세 탐문과 취조의 장으로 탈바꿈했다고 해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경규는 한달음에 달려와 “너 이런 거 어디서 났어?”라며 추궁하기 시작했고, 다급해진 김준현은 “제 간식이다. 배고파서 먹는 것”이라고 둘러댔다고. 결국 미끼에 대한 진상 파악을 위해 하나둘 몰려들기 시작했고, 갯바위에서는 비밀 미끼에 대한 도시어부들의 냉정한 수사가 벌어졌다고.  

이를 지켜본 박진철 프로는 “준현이는 안 그럴 줄 알았다”라며 혀를 내둘렀다고 전해져 과연 어떤 광경이 펼쳐졌을지 호기심을 한껏 끌어올린다. 과연 갯바위 비밀 미끼 사건의 진실은 무엇이었을지, 돌돔을 잡기 위한 김준현의 처절한 몸부림은 이날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에서 공개된다.   

/nyc@osen.co.kr

[사진] '도시어부2'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