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편스토랑' 이유리x류수영 재회..''우승 양보할 마음없다''[Oh!쎈 예고]

기사입력 : 2020.10.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보라 기자] 배우 이유리와 류수영이 재회했다.

30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1주년 특집 ‘라면 전쟁’이 이어진다. 특히 이번 방송부터는 ‘편스토랑’의 마스코트 이유리가 컴백하는 것으로 알려져 시청자들의 큰 관심과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이유리의 컴백과 함께 궁금증이 쏠리는 것은 이유리와 류수영의 만남. 두 사람은 2017년 방송돼 전국민적 사랑을 받은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부부로 등장, 아찔한 로맨스와 환상의 연기 호흡을 자랑했던 사이이기 때문. 당시 극 중 두 사람을 두고 ‘호두&까기’ 커플이라는 애칭이 생겼을 정도다. 그런 두 사람이 ‘편스토랑’에서 재회해 어떤 케미스트리를 보여줄지 기대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유리는 등장하자마자 류수영에게 반갑게 인사를 건넸다고 한다. 류수영 역시 “오랜만이네”라며 반가워했다고. 그러나 반가운 마음이 과했던 것일까. 두 사람의 인사 중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충돌사고까지 발생했다는 전언이다.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 두 사람의 인사가 궁금증을 더한다. 이어 ‘아버지가 이상해’ 속 두 사람의 아찔한 키스신 자료 화면이 등장했다고. 이유리와 류수영은 서로를 “전 남편”, “전 부인”이라 부르며 변함없는 환상의 케미를 자랑했다는 전언이다.

그러나 공과 사는 명확히 구분하는 두 사람이었다. 최근 베이킹까지 섭렵해 빵 만드는 재미에 푹 빠져있다는 이유리가 “류수영도 베이킹을 잘한다고 들었다. 나와 캐릭터가 겹치는 거 아니냐”라고 말한 것. 류수영도 “이유리가 옆에 있으니 왠지 든든하다”고 하다가도 친한 사이인 이유리의 우승을 위해 우승을 양보해도 괜찮냐는 질문에 “그럴 마음은 없다”고 단박 거절해 아웅다웅하는 두 사람의 케미에 웃음이 터졌다는 후문.

드라마에서 꿀케미를 보여줬던 이유리와 류수영. 호두&까기 커플이 오랜만에 재회해 선보인 웃음만발 승부욕은 금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 1주년 특집에서 공개된다.

/ purplish@osen.co.kr

[사진] KBS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