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차태현, ''제작진 눈빛이 흔들렸어. 잡았다 요놈!'' 촉집게 등극 ('식스센스')

기사입력 : 2020.10.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전미용 기자] 차태현이 남다른 촉으로 가짜 가게를 찾는데 성공했다.

29일 방송된 tvN 예능 '식스센스'에서는 게스트로 차태현이 등장했다.

이날 차태현과 멤버들은 상상초월! 롤러코스터 식당을 찾았다. 이들은 엄청난 크기의 식당을 보며 "이게 진짜라고?"라며 당황스러워했다. 식당 내부는 레일들과 셀프 주문대가 눈에 띄었고 제시는 "완전 외국 버거집 스타일이다"고 말했다. 

주방 역시 스케일이 엄청났고 멤버들은 "여기 완전 신기하다"며 감탄했다. 유재석은 "이게 가짜라면 우리 제작 아이디어가 대단하다"고 말했고 오나라는 "여기 가짜면 나 줘. 내가 할게"라며 사심을 드러냈다. 식당 사장님은 "독일에 갔었는데 나도 한번 만들 수 있겠다 싶어서 하게 됐다. 젊은 연인들, 아이와 함께 오는 부모님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건축 설계를 하던 직장인이었다"고 이야기했다. 차태현은 레일을 보며 "디테일에 신경을 많이 썼네"라고 말했다. 이후 멤버들은 햄버거를 주문했고 냄비에 담긴 햄버거가 레일을 타고 내려오자 함성을 질렀다. 수제 버거 맛을 본 멤버들은 "맛있다"며 감탄했고 거짓이라고 확신했던 오나라는 "여기 진짠가 봐"라며 흥분했다. 

하지만 차태현은 힌트를 보며 "진짜 이런 곳이 외국에 있네. 그런데 이거 너무 똑같아. 제작진이 보고 따라 만든 거다"며 가짜임을 확신했다. 이후 가짜를 선택하는 과정에서 "난 확실이 알아. 눈치챘어"라고 자신만만해했고 이내 "나 아까 제작진하고 사장님하고 눈빛 교환하는 거 봤는데.. 제작진들 눈이 흔들렸어. 잡았다 요놈"이라며 3번을 선택했다. 

정답은 차태현 말대로 3번.. 제작진은 허탈해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