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세라, '투명소녀'에 성숙미 더한 편곡 무대… 윤일상, ''내 곡 아냐'' 혹평 ('미쓰백')

기사입력 : 2020.10.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세라가 '투명소녀' 경연에서 혹평을 받았다. 

29일에 방송된 MBN '미쓰백'에서는 멤버들의 '투명소녀' 인생곡 경연이 시작됐다. 

이날 두 번째 무대는 세라가 등장했다. 세라는 편곡을 하고 스탠딩 마이크를 준비해 다른 무대를 준비했다. 세라는 "첫 무대에서 내가 누구인지 보여줄 수 있는 방법을 선택했다"라고 말했다. 

앞서 세라는 작곡가 친구를 통해 '투명소녀'를 자신의 느낌에 맞게 귀여운 느낌을 줄이고 섹시한 분위기를 살려 새롭게 편곡했다. 

세라는 스탠딩 마이크로 무대를 시작했고 슬픔을 노래하는 모던걸 분위기로 차분하게 곡을 해석했다. 이 모습을 본 수빈은 "고독한 여배우의 느낌이 난다"라며 "화양연화 같은 분위기"라고 말했다. 세라는 성숙함과 고독함으로 무대를 채웠다. 나다는 "무대의 분위기, 언니의 표정이 잘 짜여진 뮤지컬, 공연을 보는 느낌이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멘토의 평가는 달랐다. 배윤정은 "보컬이 안정적이지만 춤을 출 때 시선이 중요한데 밑을 너무 많이 보더라. 그래서 집중이 안됐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윤일상은 "내 곡이 아니다"라며 "작가의 의도가 무시당한 느낌이다. 이 곡의 중요한 건 감정인데 감정이 빠져있다. 내가 하고 싶은 메시지가 없다"라고 혹독하게 평가했다. 

세라는 무대에서 내려와 눈물을 쏟았다. 세라는 "무대에서 누가 나를 봐주는 게 너무 감사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세라는 "공연을 할 수 있는 시간과 공간이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N '미쓰백' 방송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