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KBS 화장실 몰카' 박대승, 징역 2년에 불복..쌍방 항소

기사입력 : 2020.10.3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윤성열 기자]
/사진=박대승 인스타그램
/사진=박대승 인스타그램


KBS 연구동 내 여자 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몰래카메라)를 설치하고 촬영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KBS 공채 출신 개그맨 박대승(30)이 항소심 판결을 받게 됐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대승의 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지주 측은 지난 22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단독(류희현 판사)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검찰도 같은 날 항소장을 냈다.

양 측이 모두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함에 따라 사건은 2심 판단을 받게 됐다.

앞서 박대승은 지난 2018년 10월부터 올해 5월까지 KBS 연구동 내 화장실과 탈의실에 들어가 피해자들의 모습을 몰래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카메라 등 이용촬영)로 구속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박대승은 2018년 10월 연구동 화장실에서 칸막이 위로 손을 올려 피해자들의 모습을 촬영한 것을 비롯해 올해 4월까지 총 32회에 걸쳐 용변을 보거나 탈의하는 피해자들의 모습을 촬영하거나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는다.

또 지난 5월27일부터 29일까지 15회에 걸쳐 같은 범행을 저질렀고 촬영물 중 7개를 소지한 혐의도 있다. 카메라를 설치하기 위해 KBS연구동 화장실이나 탈의시설에 몰래 침입한 혐의도 적용됐다.

검찰은 박대승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 박대승은 혐의를 인정하며 "재범방지를 위해 정신과 치료나 교육을 성실히 받고 앞으로 봉사를 하며 남을 위해 헌신하는 삶을 살겠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1심은 박대승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및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해자들이 일상생활에서 옷을 갈아입거나 화장실에 가는 것을 두려워하는 등 여전히 정신적 고통을 겪고 있고 엄벌을 탄원하고 있어 실형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촬영물을 유포하지 않은 점, 자수하고 반성하는 점, 피해자 중 일부로부터 용서를 받은 점 등은 유리한 정상으로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윤성열 기자 bogo109@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