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스포츠

'이래서 양의지, 양의지 하는구나' 투수 교체도 먼저 말 꺼낸 최고 포수

기사입력 : 2020.11.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고척=이원희 기자]
양의지. /사진=OSEN
양의지. /사진=OSEN
'이래서 양의지, 양의지 하는구나.'

KBO 현역 최고 포수로 꼽히는 양의지(33·NC 다이노스)가 그토록 간절했던 이적 후 첫 우승을 차지했다.

양의지는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6차전을 마치고 NC 선수단 가장 앞에서 한국시리즈 우승 트로피를 번쩍 들어올렸다. 정규시즌 우승팀 NC는 두산 베어스와 치열한 승부 끝에 4승2패를 기록하고 창단 첫 우승을 거머쥐었다. 한국시리즈 MVP는 팀 주장이자 안방마님 양의지의 몫이었다. 양의지는 올해 한국시리즈 6경기에서 타율 0.318, 1홈런 3타점 3득점으로 활약했다.

팀 마무리 투수 원종현(33)이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잡아내자 양의지는 펑펑 울며 우승의 기쁨을 표현했다. 평소 감정을 잘 드러내지 않는 양의지에게서 보기 드문 일이었다. 양의지는 경기 후 "지난 일들이 생각이 많이 났고, 힘들었던 것도 떠올라 감정이 폭발했던 것 같다"며 "한국시리즈인데, 다들 '양의지 시리즈'라고 해서 엄청난 압박감이 있었다. 또 우연찮게 전 소속팀과 붙어 부담감이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양의지의 진정한 가치는 기록적인 부분 말고도 드러나는 것이 많았다. 한국시리즈라는 엄청난 압박감 속에서도 투수 교체에 대한 생각을 자신 있게 코치진에 얘기하기도 했다.

이날 이동욱(46) NC 감독은 "양의지가 8회에 송명기(20)를 내는 것이 어떠냐고 투수코치에게 먼저 묻더라. 투수코치가 '왜'라고 묻자, '빠른 볼 투수를 내는 것이 좋다'고 하더라. 사실 저도 타자들이 빠른 볼에 대한 적응이 떨어지는 것이 보였다. 다만 김진성(35)을 내보낼지, 아니면 송명기를 올릴지 고민했다. 포수가 그러면 믿고 가야할 부분이라고 생각해 송명기를 올렸다"고 설명했다.

이는 제대로 먹혔다. 송명기는 8회 오재일(34)과 박건우(30)를 뜬공, 박세혁(30)을 포수 스트라이크 아웃 낫아웃으로 잡아내고 팀 우승을 향한 발판을 놓았다. 양의지는 "8회 투수가 애매하다고 생각했다. 내일이 없기 때문에 이기고 있다면 모든 것을 쏟아 부어야 한다고 생각했고, 감독님께 의견을 냈는데 결과적으로 잘 맞아떨어졌다"고 말했다.

한국시리즈 우승을 확정 짓고 박석민(등번호 18번)과 포옹하는 양의지. /사진=OSEN
한국시리즈 우승을 확정 짓고 박석민(등번호 18번)과 포옹하는 양의지. /사진=OSEN
포수의 가치를 누구보다 잘 아는 것은 바로 투수이다. 팀 외국인투수 드류 루친스키(32)도 "양의지는 정말 멋있는 사람"이라며 "같이 호흡을 맞추다 보면 내가 머리를 흔들거나 사인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한 적이 없다. 너무 훌륭한 포수이고, 두산 선수들을 잘 알고 있기에 내가 믿고 따라갔다. 또 힘들거나 어려운 일이 있을 때 먼저 일어나 팀을 리드하는 것이 보기 좋았다"고 치켜세웠다.

양의지는 공격도, 노련함도, 리더십도 리그 최고 포수다웠다. NC는 2018년 프리에이전트(FA) 신분이었던 양의지와 4년 총액 125억원 계약을 맺었다. 이번 우승을 통해 거금이 아깝지 않다는 것을 확실히 증명했다.


고척=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