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종영 '산후조리원' 엄지원, 육아 휴직 대신 새 프로젝트 선택..본격 육아 시작 [종합]

기사입력 : 2020.11.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산후조리원' 방송화면

[OSEN=박판석 기자] '산후조리원'을 떠난 엄지원, 박하선 등 산모들은 무사히 산후조리원을 나가서 육아를 시작했다.

24일 오후 마지막으로 방영된 tvN '산후조리원'에서 오현진(엄지원 분)이 육아 휴직 대신 새로운 프로젝트를 선택하면서 조리원을 떠났다. 

현진은 올리블리에서 시간을 보내면서 행복을 느꼈다. 하지만 엄마로서 버거워했다. 현진은 "누구가에게는 소원이라는 엄마가 됐는데, 도망이나쳤다. 딱풀이에게 제일 위험한건 나일지도 모른다. 딱풀이한테 도망칠 핑계나 찾고 도망아니 친다. 딱풀이를 볼 자신이 없다. 더 무서운건 무를 수도 없다는 것이다"라고 남편 김도윤(윤박 분)에게 말했다. 도윤은 임신과 출산을 하면서 고생한 현진을 보듬어줬다. 

은정은 세레니티의 택배기사 하경훈(남윤수 분)의 연주회를 찾아갔다. 은정은 "이 근처 행사가 있어서 우연히 왔다"고 말했다. 은정은 경훈을 자신의 친구 앞에서 친척 동생이라고 소개했다. 은정은 좋아하는 사람이 있냐는 경훈의 답을 듣지 않고 카페를 빠져나갔다. 도망가던 은정은 결국 도로에 넘어져서 경훈에게 화를 냈다. 

'산후조리원' 방송화면

은정은 경훈에게 위로를 받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은정은 "위로 받고 싶은데 갈 곳이 없었다. 친구도 없다. 친구라고 변명하면 한 번쯤은 괜찮지 않나 싶어서 찾아온 것이다. 더 확실히 알았다. 친구 만들 주제도 안된다. 사람들 눈에 이상하게 보일 일, 트집 잡힐 일 하면 안된다. 난 애들 엄마고, 애들 아빠의 아내다. 나 그쪽한테 끝까지 너무 이상한 사람이죠"라고 자리를 떴다. 

경훈은 떠나려는 은정을 붙잡았다. 경훈은 넘어진 은정의 다리에 밴드를 붙여줬다. 경훈은 "다른 사람 상처는 잘 봐주면서 본인 아픈 곳은 모른 척 한다. 사모님도 중요한 사람이다. 그러니까 조금더 행복해지셔도 돼요. 다시 한 번 정말 감사했습니다"라고 밝게 미소를 짓고 떠났다. 

이루다(최리 분)는 아버지가 3개월 시한부라는 소식을 듣고도 무시했다. 루다 앞에 시한부 아버지가 나타났다. 루다는 아버지에게 다신 나타나지 말라고 모질게 말했다. 루다의 남자친구는 장인어른이 돈 때문에 루다를 찾아왔다는 사실을 눈치채고 대신 화를 냈다. 혜숙은 진상을 피우려는 루다의 아버지를 쫓아냈다. 

이루다는 결혼을 두려워했다. 이루다는 "이래서 결혼이 싫다. 결혼 하면 보여주기 싫은 것도 보여줘야한다. 우리 엄마는 아버지와 결혼하고 내내 불안했다. 아버지는 사업하고 빚져서 다른 여자랑 도망갔다. 엄마는 저 사람 뒤치다거리하고 저 키우느라 인생이 없었다고 말했다. 나도 엄마처럼 될까봐 아니면 나도 누군가의 인생을 불행하게 만들까봐 결혼이 무섭다"고 혜숙에게 고백했다.

현진은 최혜숙(장혜진 분) 원장의 퇴소 교육을 앞두고 있었다. 혜숙은 육아에서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애착이라고 했다. 현진은 애착 교육을 들으면서도 자신의 부족함을 탓했다. 현진은 영아 심폐소생술과 하임리히 법 교육에서도 계속해서 인형을 망가트렸다. 

'산후조리원' 방송화면

은정은 남편인 이선우(정성일 분)과 다퉜다. 은정은 인터뷰 도중 도망친 것을 탓하는 선우에게 진심을 고백했다. 은정은 "결혼 후 슬럼프라는 기사를 볼 때마다 그게 내 탓일까봐 매일 매일 당신 눈치가 보였다. 어제 누군가 나한테 나도 중요한 사람이니까 행복해지라고. 나도 행복해지기로 했다"고 화를 냈다. 은정과 선우가 싸우는 소리를 현진과 전유림(최자혜 분)와 이시원(김윤정 분)이 듣게 됐다. 

루다와 은정과 유림과 시원은 현진의 방에서 송별회를 하기 위해 모였다. 루다는 술을 마시자고 했고, 은정은 보드 게임, 유림은 진실게임, 시원은 롤링페이퍼를 쓰자고 했다. 다섯 사람은 자신이 꿈꾸던 일과 이뤘던 일을 고백했다. 은정은 자신이 동방신기 팬클럽 회장이었다고 밝히면서 춤을 췄다. 

현진은 1년간 육아휴직을 하기로 결심했다. 현진은 2년간 계약직인 상무 자리를 포기했다. 현진은 "엄마라는 일이 더 중요한 것 같다. 엄마들 이야기 들어보니 나처럼 꿈도 많고 하고 싶은 것도 많다. 나도 엄마니까 포기하는 것도 있어야한다. 딱풀이 걷고 뛰고 할 텐데, 크는 것도 보고 싶다"고 털어놨다. 

현진은 해외 유명 고급 화장품 브랜드와 계약을 따냈다. 회사의 대표는 현진의 프로젝트를 다른 임원에게 맡기겠다고 했고, 이 이야기를 들은 현진은 자신이 맡겠다고 말했다. 결국 현진은 육아휴직 대신 일을 택했다. 현진은 "난 여전히 아이 보다 일이 우선인 최악의 엄마였고, 모두가 빠져나간 꼬리칸 그곳에 혼자 남겨져 있었다"고 고백했다.

현진은 은정에게 아이 대신 일을 선택했다고 고백하면서 자책했다. 은정은 현진을 보고 "엄마는 원래 이기적이다. 처음이니까. 아이를 키워보니까 제일 중요한 건 나다. 내가 행복해야 우리 아이들도 행복해질 수 있다. 그러니까 현진씨 하고 싶은 일 해요. 포기하지 말고"라고 말하며 용기를 불어넣었다. 

선우는 그동안 무심했던 은정에게 사과했다. 선우는 "당신은 계속 괜찮다고만 하니까 당신이 괜찮다고 하면 괜찮은 줄 알았다. 내 슬럼프가 당신 때문이라고 생각한 적 없다. 슬럼프 때문에 당신과 애들 앞에서 민망해졌다. 그래서 마음이 급해졌다. 그래서 당신을 못봤다. 힘들면 힘들다고 말해줘 말 안하면 모른다"라고 미안해 했다. 

'산후조리원' 방송화면

루다의 남자친구 역시 루다에게 사과했다. 루다의 남자친구는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엉망인 아버지라도 있으면 좋을까봐 막연히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루다는 "가족 같은 건 만들고 싶지 않았다. 널 만나고 요미도 생겼다. 결혼만 생각하면 불행한 우리 엄마만 생각나는데, 자꾸만 결혼을 생각하게 된다. 네가 너무 좋고 우리 요미도 너무 좋아서. 우리 진지하게 결혼을 생각해보자"라고 제안했다.

혜숙은 산후조리원을 떠나는 현진에게 행복해지라고 빌어줬다. 혜숙은 "좋은 엄마는 완벽한 엄마가 아니다. 아이와 함께 행복한 엄마다"라고 말했다. 

안희남(최수민 분) 간호사의 아들(차태현 분)이 세레니티를 찾았다. 안희남의 아들은 혜숙에게 엄마에 대한 부탁을 하며 잔잔한 감동을 선물했다. 

현진과 도윤은 라온이를 키우면서 잠을 자지 못하고 버텼다. 은정과 선우 역시도 아이를 키우면서 쉽지 않은 시간을 보냈다. 루다는 혜숙을 어머니라고 부르면서 산후조리원을 떠났다. 혜숙은 루다에게 '신은 모든 곳에 있을 수 없기에 어머니를 만들었다'는 책을 선물했지만 루다는 선물을 거부했다. 박윤지(임화영 분)는 먼저 떠나보낸 아들의 묘를 찾았다. 윤지는 "엄마의 꿈은 이렇게 매일 너를 찾아오다가 한 달에 한 번씩 찾아오다가 계절에 한 번씩 찾아오다가 너를 잊는게 내 꿈이다. 미안해 건우야 너를 잊는게 내 꿈이라서"라고 사과했다. 

현진과 은정과 루다와 시원과 유림은 아이를 재우지못한 새벽 단체 대화방을 통해 육아의 고충도 나누고 정보도 공유했다. /pps2014@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