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비스' 하리수 ''무명시절 유명인과 교제…데뷔 후 재벌에 대시 받아'' [어저께TV]

기사입력 : 2020.11.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하리수가 과거 연애 이야기를 꺼냈다. 

24일에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우리도 이름이 있습니다. 별별 패밀리' 특집으로 변우민, 정동남, 하리수, 김민희, 달샤벳 수빈이 등장한 가운데 하리수가 과거 연애 이야기를 꺼냈다. 

이날 하리수는 과거 대시가 끊이질 않았다고 이야기하며 "연예인, 스포츠 스타, 재벌에게도 대시를 받았다"라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하리수는 유명 연예인을 만난 적이 없냐는 질문에 "방송을 활동하기 전에 유명한 사람을 만났다. 하지만 하리수로 유명해지고 나선 내가 바빴고 시간이 없어서 만나질 못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하리수는 데뷔 후 만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무명시절엔 내가 트랜스젠더라고 밝힐 필요가 없이 편하게 만났다. 근데 전부 다 노출되고 나니까 굳이 스캔들을 만들고 싶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정동남은 "한 번도 '비디오스타'를 본 적이 없다"라며 "시간이 밥도 먹고 한 잔 할 시간이라 본 적이 없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민희는 "선생님께 '비디오스타' 나가야 한다고 했더니 그 프로그램 좋다라고 하셨다"라고 말했다.

정동남은 "나와 삶이 비슷한 사람이 있기 때문이다"라며 박나래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동남은 "서서 다른 사람의 가마를 본 게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나래는 "단신의 뿌리를 찾은 기분"이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변우민은 "제일 궁금했던 게 나래씨를 왜 안 지 못하는지 궁금했다"라며 "결혼식때 2부때 신부를 40분동안 안고 인사를 다닌 적이 있다"라고 말해 박나래 안기에 도전했지만 실패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변우민은 "우리 아내랑 다르다. 미안하다. 왜 안되는지 이유를 알게 됐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민희는 변우민이 이상형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민희는 "나는 아래턱이 좀 나온 사람을 좋아한다. 김구라씨만큼은 아니고 변우민 오빠처럼 적당히 나온 게 좋다. 오빠와 드라마를 했었는데 그때참 좋아했고 이상형이었다"라며 "그때 고백하지 않은 이유는 턱만 좋았기 때문"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변우민은 "우리 딸이 세상에서 제일 사랑하는 연예인이 수빈이다"라며 "예전에 같이 프로그램을 했는데 딸이 화장실을 보냈다. 같이 갈 수가 없었는데 화장실 안에 수빈이 있었다고 하더라. 내 딸인줄 모르고 챙겨줬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정동남은 치아로 박나래 들기에 도전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정동남은 "최근에 클라라를 치아로 들어본 적이 있다"라며 "내가 최대 70kg까지 들어본 적이 있다"라고 자신감 있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정동남은 박나래를 묶은 끈을 치아로 물고 들었지만 이내 내려놔 주위를 폭소케 했다. 정동남은 "죄송하다. 많이 힘들다. 잘못했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하지만 이어서 치아로 박소현 들기에 도전했고 한 번에 번쩍 들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그러나 이내 바닥에 내던지듯 내려놔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