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김병지 ''박명수에 선물한 골키퍼 장갑, 사실 버리려던 것''(대한외국인)

기사입력 : 2020.11.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하수정 기자] 레전드 골키퍼 김병지가 ‘대한외국인’에서 박명수에게 선물한 장갑의 정체를 밝혔다.

11월 25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축구 사랑은 기본, 근성과 승리욕으로 똘똘 뭉친 스타들이 모인 '축.생.축.사' 특집으로 김병지, 이천수, 서지석 그리고 일일 부팀장 오마이걸의 비니가 출연해 대한외국인 팀과 퀴즈 대결을 펼친다.

‘골 넣는 골키퍼’, ‘축구 레전드’ 수식어가 따라다니는 김병지에게도 경기 징크스가 있을까 궁금했는데. 이에 김병지는 “있다. 2골까지는 이해하는데 3골 이상 못 막은 장갑은 바로 버린다”라고 대답했다.

이를 듣던 서지석이 “그래서 주위에 장갑 선물을 많이 하시더라”고 하자, 박명수는 “혹시 나한테 준 장갑도 버리려던 것이었냐, 어쩐지 기억을 못 하더라”며 실망감을 표했다. 이에 김병지는 난감해하면서도 “박명수에게 준 것도 버리려던 거였나 보다”라고 농담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한편, 김병지는 1998년 극적으로 헤딩골을 넣었던 당시를 떠올리며, “당시 골은 아내가 받고 싶은 생일 선물로 이야기했던 건데 현실이 됐다”라고 밝히며 “이번에는 한우를 꼭 가져오라더라”며 우승을 향한 의지를 다졌다고.

아내를 위한 기적의 헤딩골에 이어 한우도 따낼 수 있을지는 25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hsjssu@osen.co.kr

[사진] MBC에브리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