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골목' 사가정 닭한마리집, 만두로 메뉴 변경‥아귀찜집, 위험천만 주방 모습 '아찔'

기사입력 : 2020.11.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닭한마리 집이 만두를 결정한 가운데, 만원 아귀찜의 위험한 주방 천장 모습이 백종원을 식겁하게 했다. 

25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중랑구 사가정시장 골목이 그려졌다.

본격적으로 식당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백종원은 만원 아귀찜집을 방문, 이어 아귀찜을 시식했다.

하지만 웃음만 나는 맛에 백종원은 "최근에는 생아귀만 쓴다. 그런데 사장님은 냉동 아귀를 쓰다 보니 오랜 보관으로 아귀의 수분이 다 빠져버린 거다"라면서"장사가 안되니 아귀 보관 시간이 길어지고 그럴수록 신선도는 떨어질 수 밖에 없다"라고 안타까워 했다.

그러면서 "손님을 배려 한다고 가성비를 생각했지만 아귀찜은 그런 메뉴가 아니다"라고 덧붙여 사장을 생각에 빠지게 했다. 

백종원은 주방을 점검하기로 했다. 이어 주방 천장 상태를 보며 기겁, “주방이 왜 이래? 천장 내려앉겠다. 완전 옛날 주방이다"라고 놀라면서 "잘못하면 불나는데 이거. 어떻게 이렇게 됐지? 주방은 손보셔야 겠다. 이거 위험해서"라며 걱정했다.

이를 모니터로 보던 사장 역시 옛날 때부터 그랬다고 인정했고백종원은 천장 벽지를 뜯어내고 확인한 뒤 “차라리 뜯어내는 게 낫겠는데?”라고 말했고 천장을 둘러봤다. 백종원은 “답답하다... 마음이 안 좋네”라며 가게를 걱정했다.

다음은 닭한마리집을 찾아갔다. 백종원이 만둣국과 만두전골을 추천한 가운데, 사장의 결정을 들어보기로 했다. 닭한마리와 만두 사이에서 결정해야하는 가운데 남편 사장은 만두를 선택하기로 했다. 
백종원의 추천에 따르기로 한 것이다. 

백종원은 "두 공간을 사용하는 특징을 활용하기에도 좋다"면서 "포장도 많이 나갈 것"이라며 이를 내다봤다. 
최종 선택으로 만두를 선택한 사장은 새롭게 업그레이드된 찐만두 3종과 만둣국, 그리고 만두전골을 선보이기로 했다. 

비장한 표정으로 만두를 준비한 사장, 백종원은 고추절임부터 만두랑 잘 맞는다고 했고, 이내 완성된 만두전골을 시식했다. 

새롭게 리뉴얼한 만두전골을 맛 본 백종원은 바로 김성주도 소환했다. 두 사람은 "떡이 많아 만두가 뻑뻑해, 김가루가 들어가 평범해졌다"면서 "국물이 맑았으면 좋겠다"며 만두맛을 살려줄 국물을 더 연구해보자고 했다. 

다음은 찐만두를 시식했다. 백종원은 "만두가 촉촉해졌다"면서 "맛 없지 않으니 걱정하지 마셔라"며 사장들을 안도하게 했다. 

마지막으로 만두전골을 시식했다. 하지만 고춧가루 풋내가 나서 그런지 매운맛과 국물이 따로 논다고 평했다.  
하지만 맛집으로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ssu0818@osen.co.kr

[사진]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