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구해줘홈즈' 한다감vs로꼬의 예비신혼부부 집찾기 ''예산? 마음에 들면 7억 가능''

기사입력 : 2020.11.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구해줘 홈즈'에서 한다감과 로꼬가 출연해 신혼집 매물을 알아봤다.

29일 방송된 MBC 예능 '구해줘 홈즈'에서 예비 신혼부부의 집 매매를 알아봤다. 

이날 신혼집을 찾는 예비부부가 의뢰인으로 등장,  직장이 있는 서울역과 강남역에서 대중교통으로 1시간 이내에 매물을 찾았다.

특히 신축 또는 리모델링이 되어 있는 집을 바랐으며, 집 근처 편의시설과 산책할 수 있는 공원이 있길 원했다. 
예산은 매매가 5~6억 원대였지만, 집이 마음에 든다면 7억 원 중반까지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먼저, 덕팀인 한다감은 노홍철과 함께 망원동과 가까운 성산동으로 향했다. 마포구청역과 가까운 위치였다. 
노홍철은 "홈스토랑 하우스"라고 소개, 특히 창밖에 감들이 보이자 한다감은 "이거 완전 내 감들이 있다"며 반가워했다.모두가 궁금해한 가격에 대해 노홍철은 "매매가 5억 3천만원"이라 해 놀라움을 안겼다. 

복팀의 코디로 출격한 래퍼 로꼬와 양세형은 마포구 합정동으로 출발, 2008년 준공된 매물이지만 내부는 리모델링을 마친 반전 매물이었다. 

게다가 현재 신혼부부들이 이미 거주중이라며 좋은 기운을 뿜었다. 내부 역시 화이트톤으로 화사한 분위기가 느껴져 설렘을 안겼다. 이어 바베큐 파티도 할 수 있는 베란다도 내부로 연결되어 있어 웨딩홀 같은 하우스 분위기가 느껴졌다. 

이때, 매물을 둘러보던 중, 창문으로 YG사옥이 한 눈에 보이자 박나래는 “K-POP 뷰”라고 주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로꼬는 "처음본다"며 흥미로워했다. 그러면서 감미로운 목소리로 노래를 열창하며 분위기를 띄웠다. 


/ssu0818@osen.co.kr

[사진] '구해줘 홈즈' 방송화면 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