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유진, 김소연에 윤종훈 뺏겼던 과거 공개… ''날개 달아주겠다'' 유혹 ('펜트하우스')

기사입력 : 2020.12.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유진과 윤종훈, 김소연을 둘러싼 삼각관계의 과거가 공개됐다. 

30일에 방송된 SBS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는 오윤희(유진)가 천서진(김소연)에게 하윤철(윤종훈)을 뺏겼던 사연이 공개됐다. 

강마리(신은경), 고상아(윤주희)는 오윤희를 헤라팰리스에서 쫓아낼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이규진(봉태규)는 "하박사네 집에서 찬성한다고 하냐. 칼부림은 윗집에서 날 것 같다"라며 하윤철과 천서진을 이야기했다.

천서진은 하윤철에게 "가슴 떨린 첫사랑이 옆에 있으니까 그렇게 좋냐. 나는 오윤희랑 아침 저녁으로 얼굴 부딪히며 못 산다"라며 "나 지금 지옥이다. 과거의 악몽이 되살아나는 것 같아 미칠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하윤철은 "이미 20년 전 일이다. 그걸 핑계로 내보낼 수 없다"라고 말했다. 천서진은 "나랑 결혼할 때도 가슴 한 쪽에 오윤희를 품고 있었다는 거 내가 모를 줄 알았냐"라고 소리를 질렀다.

과거 하윤철과 오윤희는 가난하지만 행복한 연인이었다. 당시 천서진은 하윤철을 흠모하고 있었고 가난한 집안 환경에 경제적으로 어려운 의대생이었던 하윤철은 천서진의 금전적인 유혹에 넘어갔다. 오윤희는 "청아재단 장학금 받은 거 왜 나한테 얘기 안했나"라며 "가서 천서진 얼굴에 그 돈 던지고 와라"라고 소리쳤다. 

이에 하윤철은 "그냥 눈 한 번 감고 받으면 될 돈을 왜 이렇게 민감하게 구냐. 그거 자격지심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오윤희는 "내 인생 이렇게 만든 기집애한테 구걸해서 학교 다니고 싶냐. 네가 천서진과 엮이는 게 죽는 것보다 싫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오윤희의 태도에 하윤철도 지쳐갔다. 

천서진은 하윤철에게 "내가 당신에게 날개를 달아주겠다"라고 말했다. 결국 하윤철은 오윤희를 버리고 천서진과 결혼을 선택했다. 

하윤철은 천서진에게 "오윤희 지겹지도 않냐. 너 그거 죄책감이다"라고 말했다. 천서진은 화가 나서 하윤철의 뺨을 때렸다. 천서진은 "처신 잘해라. 오윤희랑 나 둘 중 하나 죽어나가는 꼴 보고 싶지 않으면"이라고 경고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방송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