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사랑을 싣고' 김송, '♥강원래' 31년째 일편단심 '콩깍지'

기사입력 : 2020.12.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경호 기자]
/사진제공=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사진제공=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클론 강원래의 연인 김송이 결혼 31년 차에도 여전한 콩깍지를 드러냈다.

오는 2일 방송될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김송과 강원래의 첫 만남부터 결혼, 출산까지 풀스토리가 공개된다.

이날 김송은 중학교 3학년 때 나이트클럽에 갔다가 만난 고등학생 강원래에 대해 "뒤에서 후광이 비쳤다"며 첫눈에 사랑에 빠졌던 순간을 회상했다. 김송은 "콩깍지도 이런 콩깍지가 없어"라며 31년 차 결혼 생활에도 여전히 남편에 대한 설렘을 드러내 MC 김원희와 현주엽을 부럽게 만들었다.

이후 김송은 군에 입대한 강원래와 편지를 주고받으면서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고 연인이 되었다고 한다. 당시 두 사람이 주고받은 편지가 750여 통에 달한다고 해 그들의 애틋한 마음을 짐작케 한다.

김송과 강원래의 운명 같은 러브스토리가 감동을 선사한 가운데 강원래의 단짝 구준엽에 대한 질문에 김송은 "준엽이 오빠에게 너무 미안하다"며 의외의 답변을 내놓았고 이에 MC 김원희와 현주엽은 대폭소를 터트리고 말았다는데.

과연 구준엽에게 의문의 일패를 안겨준 대답이 무엇일지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한편, 서태지와 아이들 매니저의 제안으로 듀스 김성재와 함께 '현진영과 와와' 2기로 얼굴을 알리기 시작한 김송은 이후 김건모의 '핑계걸'로 활동하면서 대중의 인기를 한 몸에 받았다.

김송은 이 모든 게 당시 남친이었던 강원래 덕분이라고 공을 돌려 알고 보면 다정하고 섬세한 강원래의 츤데레 외조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김송과 강원래의 영화 같은 러브스토리와 감동적인 출산 이야기는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공개된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