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TBS 측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 내일(2일)까지 생방송 중단''(전문)[공식]

기사입력 : 2020.12.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하수정 기자] TBS 방송국에 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나왔다.

TBS는 1일 오후 "지난 11월 29일 TV제작본부에서 일하는 직원이 코로나19 양성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이같은 사실을 확인한 즉시 확진자의 동선과 밀접접촉자를 파악해 동선이 겹치는 직원과 출연자 전원을 인근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게 조치했고, 필수 인력을 제외한 전 직원이 재택근무에 돌입했다. 사옥 건물 역시 긴급 정밀 방역 조치를 시행했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TBS 측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자마자, 대표 주재 긴급회의를 열어 대책 마련에 나섰고, 마포보건소 역학조사도 거쳤다. 해당 역학조사 결과는 이날 통보될 예정이다.

이어 "코로나 검사를 받은 대부분의 밀접접촉자들이 음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 어젯밤(11월30일)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1차 확진자와 업무 연관성이 전혀 없는 행정 담당 직원으로 11월 27일 1차 확진자와 같은 시간대 지하 식당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고, 현재 2차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직원들은 코로나 검사 후 재택근무 중이고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이와 함께 TBS 측은 "1차 확진자가 근무했던 TV제작본부의 경우는 내일까지 생방송 프로그램 제작이 전면 중단돼 대체 편성에 들어간 상태다. 다만 TV와 별도의 공간에서 제작되는 라디오 프로그램은 '뉴스공장'을 비롯해 FM과 eFM 모두 평소와 다름없이 제작, 방송되고 있다"라며 "빠른 조치를 통해 TV 방송이 정상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TBS 측의 공식입장 전문

TBS에 코로나19 사내 확진자가 발생해 알려드립니다. 지난 29일(일) TBS TV제작본부에서 일하는 직원 1명이 코로나19 양성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TBS는 이같은 사실을 확인한 즉시 확진자의 동선과 밀접접촉자를 파악해 동선이 겹치는 직원과 출연자 전원을 인근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게 조치하였고 필수 인력을 제외한 전 직원이 재택근무에 돌입했습니다. 또한 사옥 건물 긴급 정밀 방역 조치를 시행하였습니다.

TBS는 곧바로 대표 주재 긴급회의를 열고 대책 마련에 나섰고 월요일 오전 11시부터 마포보건소 역학조사가 시작되었습니다. 역학조사 결과는 오늘 통보될 예정입니다.

코로나 검사를 받은 대부분의 밀접접촉자들이 음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 어젯밤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1차 확진자와 업무 연관성이 전혀 없는 행정 담당 직원으로 27일(금) 1차 확진자와 같은 시간대 지하 식당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현재 2차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직원들은 코로나 검사 후 재택근무 중이고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1차 확진자가 근무했던 TV제작본부의 경우는 내일까지 생방송 프로그램 제작이 전면 중단돼 대체 편성에 들어간 상태입니다. 다만 TV와 별도의 공간에서 제작되는 라디오 프로그램은 <뉴스공장>을 비롯해 FM과 eFM 모두 평소와 다름없이 제작, 방송되고 있습니다.

TBS는 사내 코로나 확진자 발생 사태를 신속히 수습하고 서울, 수도권 시민들을 위한 공영 방송으로서의 역할 수행에 차질이 없도록 향후 보건 당국의 조치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습니다. 또한 빠른 조치를 통해 TV 방송이 정상화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hsjssu@osen.co.kr

[사진] TBS 제공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