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영화

'조제'

기사입력 : 2020.12.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선미경 기자] 영화 ‘조제’의 한지민(39)이 “이 세계가 궁금하고, 기대와 설렘이 있었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한지민은 3일 오후 1시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조제’(감독 김종관) 개봉 인터뷰에서 이번 작품에 참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조제’는 처음 만난 그날부터 잊을 수 없는 이름 조제(한지민 분)와 영석(남주혁 분)이 함께 한 가장 빛나는 순간을 그린 영화다. 다나베 세이코의 동명 소설과 지난 2003년 개봉된 영화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을 원작으로 했다. 

이날 한지민은 원작 팬이 많은 영화의 리메이크에 참여한 것에 대해서 “나 역시 원작의 팬으로서 원작에 대한 좋은 느낌이 남아 있는 부분에 있어서는 최대한 그런 지점을 잘 살리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지민은 “부담이 전혀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작품을 하기로 결정하고는 부담감보다는 시나리오에 표현돼 있는 조제를 나만의 색을 입어서 만들려고 집중했다. 내가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이기도 한데 김종관 감독님이 그려준 조제를 온전히 담고자 노력했다”라고 덧붙였다. 

또 한지민은 멜로 영화인 ‘조제’를 처음 제안받았을 때에 대해서 “처음에 김종관 감독님이 ‘조제’를 리메이크한다는 이야기를 먼저 들었고, ‘최악의 하루’ 시사회를 갔던 인연으로 사석에서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 감독님이 가지고 있는 정서와 ‘조제’ 원작의 느낌과 어울림이 좋다는 기대감이 있었다”라고 밝혔다. 

한지민은 “내가 ‘조제’를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을 처음에는 하지 못했다. 이 세계가 굉장히 궁금했다. 내가 표현한 조제는 어떨지에 대한 기대와 설렘이 있었다”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오는 10일 개봉된다. (인터뷰②에 이어집니다.) /seon@osen.co.kr

[사진]워너브라더스코리아 제공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