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영화

'조제'

기사입력 : 2020.12.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선미경 기자]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한지민(39)이 영화 ‘조제’로 배우 남주혁과 다시 만났다. 드라마 ‘눈이 부시게’ 이후 더욱 진해진 멜로로 눈이 부신 ‘케미’를 완성했다. 한지민은 남주혁과의 재회에 대해서 “많이 의지됐다”라고 말했다. 

한지민은 3일 오후 1시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조제’(감독 김종관) 개봉 인터뷰에서 남주혁과의 호흡에 대해서 언급했다. 

이날 한지민은 ‘눈이 부시게’ 이후 ‘조제’로 다시 남주혁과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서 “사실 ‘눈이 부시게’라는 작품이 많은 분들에게 진한 여운을 남겨서 그렇지, 같이 한 작품 안에서 많은 장면을 연기한 것은 아니었다. 나 역시 그 작품을 좋아하고 그 안에서 남주혁 배우와의 호흡도 좋았었기 때문에 그런 아쉬움을 채울 수 있겠다 싶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지민은 “캐릭터의 색깔이 ‘눈이 부시게’와는 달랐기 때문에 우리가 보여줄 다른 색깔을 어떻게 만들어갈지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했다”라고 덧붙였다.

또 한지민은 “나는 ‘눈이 부시게’와 ‘조제’ 사이에 ‘봄밤’이라는 작품이 있었기 때문에 그 작품에서 빠져 나와서 ‘조제’를 준비하기까지 시간적 여유가 있었다. 남주혁 씨도 그렇고 나도 그렇고 감독님과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이 있어서 어렵지 않았다. 다시 호흡을 맞출 수 있게 돼서 되게 편했다”라고 말했다. 

한지민은 “‘눈이 부시게’ 현장에서 내가 이끌어줘야 한다는 생각이 짙었는데, ‘조제’에서는 오히려 내가 많이 의지하면서 옆에서 존재 자체가 든든했다. 나는 ‘조제’의 세계로 들어가는데 있어서 사실 불안하기도 하고 어려웠던 지점을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사람이 감독님과 남주혁 씨 밖에 없었다. ‘눈이 부시게’와 반대로 많이 의지가 됐던 사람”이라며 각별한 마음을 드러냈다. 

‘조제’는 처음 만난 그날부터 잊을 수 없는 이름 조제(한지민 분)와 영석(남주혁 분)이 함께 한 가장 빛나는 순간을 그린 영화다. 오는 10일 개봉. (인터뷰③에 이어집니다.) /seon@osen.co.kr

[사진]워너브라더스코리아 제공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