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섭외 노력'' '놀면뭐하니' 유재석, 아이유부터 이소라→역대급 겨울 특집 예고[종합]

기사입력 : 2020.12.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OSEN=박판석 기자] 유재석이 아주 특별한 겨울 특집을 예고했다. 아이유, 컨츄리꼬꼬, 박효신, 바이브 등 화려한 가수들이 언급되면서 기대감을 높였다. 

3일 오후 '놀면뭐하니' 유튜브 채널을 통해 유재석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유재석은 '놀면 뭐하니' 달력과 스케줄러 출시를 알렸다. 유재석은 "내돈내산아니고 남돈남산이다. 광고가 절대 아니다. 여러분들의 사랑 덕분에 달력 출시가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데프콘과 김종민이 '놀면 뭐하니'가 고정 멤버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재석은 "데프콘이 지금 라이브 채팅에 들어와있다. 거의 고정 멤버나 마찬가지다. 데프콘이 요새 일이 별로 없다. 김종민은 격주에 한 번 녹화에 참여한다. 두 사람은 고정 멤버나 마찬가지다"라고 설명했다.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유재석은 겨울에 떠오르는 노래를 통해서 추억을 떠올려 보자고 했다. 유재석이 뽑은 겨울 노래는 미스터투의 '하얀 겨울'과 컨츄리꼬꼬의 '해피 크리스마스'였다. 유재석은 "겨울 시즌송 틀어놓고 여러분과 격하게 얼싸안고 소리지르면서 춤춰보고 싶다"고 했다. 

유재석은 탁재훈과의 인연도 털어놨다. 유재석은 "탁재훈도 보고 싶다. 방송도 많이 했지만 밥도 많이 사주고 친하게 지냈다"고 덧붙였다.

유재석은 섭외에 대해서도 최선을 다해보겠다고 했다. 유재석은 아이유의 '미리 메리크리스마스'를 선곡하면서 아이유 유재석은 "아이유 팬이고 좋아하지만 부담 주는 건 싫다. 모시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지만 안되면 어쩔 수 없다"고 했다.

유재석의 섭외 리스트는 차곡차곡 쌓여갔다. 컨츄리꼬꼬, 박효신, 이날치 밴드 등 다양한 가수들이 이름이 채팅창에 등장했다. 유재석은 "여러분의 기대치만 높이는게 아닐까 걱정이다. 이날치 밴드도 너무 좋지만 바빠서 가능할지 모르겠다"라고 털어놨다. 유재석은 박효신과 나얼 등을 방송을 하면서 실제로 만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유재석은 '겨울 노래 구출작전'이라는 제목을 말했다. 유재석은 "다른 어느 곳에서 하지 않는 것을 가지고 여러분과 조촐한 자리를 마련해 보겠다"라고 소개했다. 

유재석은 바이브의 '가을 타나봐', 윤딴딴 '겨울을 걷다' 등을 추천했다. 유재석은 "바이브가 섭외가 된다면 '겨울 타나봐'로 바꿔서 불러달라고 하고 싶다. 윤딴딴의 이 노래도 꼭 들려드리고 싶다"고 추천했다. 

이어 그는 이문세의 '옛사랑'과 이소라의 '바람이 분다'를 들으며 겨울 감성에 빠져들었다. 여기에 더해 김범수의 '보고 싶다'를 들으면서 '못친소 페스티벌'의 추억을 떠올렸다. 

탑100귀 유재석은 다양한 음악을 추천했다. 유재석은 존 레전드의 '브링 미 러브'를 추천했다. 유재석은 "노래로나마 연말 분위기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pps2014@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