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故 박지선→박미선x홍록기…철구 고인 모독→외모 비하에 분노→비난 ing [종합]

기사입력 : 2020.12.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개그우먼 박미선(왼쪽)과 홍록기가 BJ 철구의 외모 비하 발언으로 날벼락을 맞았다. OSEN DB

[OSEN=장우영 기자] 아프리카TV BJ 철구가 고인 모독에 이어 외모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스스로 자초했다. 네티즌들도 뿔이 났고, 박미선도 화가 단단히 났다.

지난 3일 철구는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에서 BJ 애교용과 대화를 나누던 중 서로의 외모를 지적했다.

애교용이 먼저 “홍록기 같다”라고 하자 철구가 “아니 박지선은 XX세요”라고 되받아친 것. 특히 철구는 “여러분들이 계속 홍록기 닮았다고 하니까 그렇다. 대한민국 사람들 특성상 휩쓸리기 쉽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철구는 애교용의 말에 응수하던 과정에서 지난달 세상을 떠난 개그우먼 故 박지선을 언급했다. 명백한 고인 모독에 대해 시청자들의 원성과 항의가 빗발쳤다.

이에 철구는 “박지선을 이야기한 게 아니다. 박미선을 이야기하려고 했던 것”이라고 상황을 수습하려 했다. 그럼에도 일부 시청자들의 사과 요구가 이어지자 “제가 너무 생각없이 말한 것 같다. 박미선을 이야기하려고 했던 건데 죄송하다”고 고개 숙였다.

하지만 이는 외모 비하 발언으로 번졌다. 철구의 방송 내용 등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퍼졌고, 결국 박미선도 화가 단단히 난 듯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리며 강하게 일침했다.

박미선은 해당 내용이 담긴 기사와 철구의 사진을 캡쳐해 올리며 “누구세요? 내 외모 지적하기 전에 거울부터 보고 이야기하시죠”라며 “살다가 별일 다 겪네. 생각하고 이야기하라고 뇌가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미선의 일침에 많은 이들이 응원하기도 했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악플을 달기도 했다. 박미선은 악플에 대응하다 결국 해당 게시물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삭제했다.


박미선에 이어 홍록기의 심경이라면서 한 트위터 계정의 글이 퍼지기도 했다. 홍록기의 사진을 프로필로 쓰고, ‘한번사는 인생 홍록기답게’라는 닉네임을 쓰는 이 계정에는 “아침부터 부재 중 전화 엄청 와있길래 뭔가 했더니.. 철구? 하.. 뭔데 이건 또”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은 홍록기가 한 말이라며 퍼졌다. 하지만 이는 홍록기의 계정이 아니었다. 홍록기의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OSEN에 “홍록기 씨는 트위터 계정이 없다. 해당 트위터는 사칭”이라고 밝혔다.

박미선이 글을 내리고, 홍록기의 글이 사칭이라고 밝혀진 뒤에도 철구의 고인 모독 및 외모 비하 발언 논란은 여전히 입길에 오르고 있다. 지금도 철구, 박미선, 홍록기의 이름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랭크되어 있다.

한편, BJ 철구는 스타크래프트 게이머로 활동하다 2008년 은퇴 후 인터넷 방송인으로 전업했다. /elnino8919@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