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류수영, 파프리카 로메스코 소스로 피시버거 완성…레이먼킴, ''셰프 그만해야겠다'' ('편스토랑') [종합]

기사입력 : 2020.12.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류수영이 만든 피시버거가 호평을 받았다.  

4일에 방송된 KBS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파프리카를 주제로 18번째 메뉴 대결이 펼쳐졌다. 

류수영은 "M사 햄버거 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던 경험이 있다. 그때 시급이 1700원이었다"라며 "필레오 피시 버거가 있었다. 굉장히 좋아했는데 지금은 없어졌다. 없어졌으니까 내가 만들어 먹겠다"라고 말했다. 

먼저 류수영은 파프리카를 이용해 로메스코 소스를 만들었다. 류수영은 "파를 구워서 로메스코 소스에 찍어먹는 게 스페인의 문화더라"라고 말했다. 류수영은 파프리카 굽기에 대해 중불에서 9분정도 구워야 한다고 말했다.

류수영은 "겉을 까맣게 태울거다. 수분이 많아서 막이 생긴다. 안이 맛있게 쪄지고 사이로 훈연된 맛이 들어간다"라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류수영은 파프리카에 불향이 가득하도록 구운 후 뚜껑을 덮어줬다. 류수영은 "안이 촉촉해지고 즙을 살려준다. 10분 정도 덮어주는 게 좋다"라고 말했다. 이어 류수영은 숟가락으로 긁어 탄 껍질을 제거해 구운 파프리카를 준비했다. 

류수영은 송이토마토와 볶은 견과류, 올리브유, 구운 파프리카를 갈아서 로메스코 소스를 완성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류수영은 대구살을 잘라 과자가루로 덮어 바삭함을 살린 생선튀김을 만들었다. 이어 로메스코 소스와 마요네즈를 올린 후 구운 대파를 올려 피시버거를 완성했다. 

셰프들은 류수영이 만든 요리에 대해 평가했다. 레이먼킴은 "과자가 쉽게 타는데 튀김이 압권이다"라고 말했다. 김호윤 셰프는 "너무 완벽하다. 진미를 느낄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레이먼킴은 "로메스코 소스가 스페인 20번 정도 다녀온 분 같다. 내가 먹었던 현지 맛과 정말 비슷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레이먼킴은 "다진피클 마요네즈가 없어도 괜찮을 것 같다"라고 조언했다. 급기야 레이먼킴은 "이걸 정말 류수영씨가 다 만든거냐. 우린 요리사 그만둬야 된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